• 즐겨찾기 추가
닫기
보성차밭 빛 축제 ‘명품’자리

52일간 39만여 명 찾아 지역경제 큰 도움

2012년 02월 01일(수) 00:00
지난해 12월 9일 화려한 점등식을 시작으로 2개월여에 걸친 보성차밭 빛 축제가 지난달 29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보성군에 따르면 보성차밭 빛 축제는 비수기인 겨울철임에도 불구하고 연인원 39만 여명이 다녀갔으며, 지역경제에 약 180억여 원의 직·간접 생산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31일 밝혔다.
특히 연말연시를 맞아 12월 24일과 31일 오후 5시 30분부터 다음날 아침 7시까지 두 차례 점등시간을 연장 운영하고 작은 음악회 등 이벤트를 마련해 특별한 추억을 관광객에게 선사함으로써 겨울철 명품 축제로 자리 잡았다.
겨울철이 관광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화려한 볼거리와 콘텐츠로 예년보다 많은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지역 관광과 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군은 분석했다.
밀레니엄 트리로 지난 2000년 기네스북에도 등록된 보성차밭 대형트리는 높이 120m, 폭 130m의 규모로 올해에는 2012 여수세계박람회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문구를 선보이며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다.
또한 용의 해를 맞아 여의주를 물고 있는 용의 모습을 빛으로 형상화해 소원을 들어주는 ‘테마 거리’와 ‘은하수 터널’을 조성, 따뜻하고 낭만적인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은하수 터널 소망카드 달기 행사’에는 1만여명이 참여했으며, 중국, 일본, 미국 등 세계 각국에서 방문한 외국인들과 전국에서 보성차밭을 찾은 다양한 계층의 각양각색의 소망카드는 또 하나의 재미있는 볼거리로 관광객의 눈길을 붙잡았다.
군 관계자는 “올 연말에도 더욱 아름답고 환상적인 빛 축제를 기획해 많은 관광객이 보성을 찾아 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