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제1회 신안천일염 학생바둑대회 -최강부 우승 황 인 원군 > “라이벌 꺾어 더 기뻐요”
2012년 10월 15일(월) 00:00
“라이벌 꺾고 거둔 값진 우승에 기뻐요.”
제1회 신안 천일염 학생 바둑대회 최강부 우승자 황인원군(금당초 5년)은 “준결승에서 만난 상대가 우승자로 꼽히던 후보였다”며 “이번 대회 우승으로 그 친구와의 전적이 동률이 됐다”고 말했다.
황 군은 초등학교 2학년때 부모님의 권유로 바둑을 시작한 이후 5년동안 바둑공부에 매진해 왔다. 그 결과 참가 대회마다 우승후보로 거론되는 실력파로 성장했다.
황군은 “고학년이 되면서 평일 1시간, 주말에는 3시간 이상 공부하고 있다”며 “바둑공부에 매진해 장래 한국을 대표하는 프로기사로 명성을 알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