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정부, 광양항 홀대정책 바로 잡아야
2013년 11월 27일(수) 00:00


정부의 광양항 홀대정책에 지역민심이 심상치 않다. 전남도민들의 대의기관인 전남도의회에서 광양항 지원대책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광양항은 천혜의 조건을 갖추고도 정부의 무관심으로 물동량이 하역능력의 절반밖에 되질 않는다. 점차 경쟁력을 잃어 가고 있는 것이다.
최근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정부의 광양·부산항 중심의 ‘투포트 정책’ 폐기가 도마 위에 올랐다. 광양항에 대한 홀대가 극에 달했기 때문이다. 사실 정부의 광양항 지원예산은 2008년 2,497억원에서 2009년 1,939억원, 2010년 911억원, 2011년 677억원, 2012년 406억원으로 극감했고, 올해는 120억원에 불과해 국내 6개 항만 중 꼴찌로 추락했다.
이로 인해 광양항은 항만 화물 수송량 전국 2위에도 불구, 최근 3년간 체선율이 5%로 주요 4대 항만 가운데 가장 높았고 이에 따른 손실비용만도 428억원에 달했다. 여기에다 지난 2011년 출범한 여수광양항만공사마저도 출범 당시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으로부터 떠안은 1조원대 부채를 상환하느라 선박 대형화에 따른 시설투자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광양항의 경쟁력이 날로 추락하자 전남도의회 김재무 의장은 최근 기자회견을 갖고 “광양항은 여수산단과 기아차 광주 공장 등 주변 산업벨트가 형성돼 수출입 전초기지로 최적지이지만, 정부의 잘못된 항만정책과 예산 홀대로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다”며 정부의 획기적인 지원을 요구했다.
광양항은 부산항과 함께 국내 주요 관문으로 육성돼 왔다. 정권이 바뀌었다고 장기정책마저 바뀐다면 국가 경쟁력은 5년단위로 제자리 걸음을 할 수 밖에 없다. 정부는 이제라도 광양항이 제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정책을 펴야 할 것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