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 수어천 농경지 염수피해 해결 ‘실마리’
2013년 12월 06일(금) 00:00

권익위, 현장 조정회의서 관계 기관 합의 도출

지난 3월부터 해수의 농경지 역류로 농작물에 염수피해를 입은 광양시 진상면 청암뜰 마을 주민들의 집단 민원이 국민권익위원회의 중재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5일 광양시 진상면사무소에서 민원인들과 정기창 상임위원, 오광록 전남도 건설방재국장, 윤인휴 광양시 부시장, 신송운 한국수자원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 조정회의를 열어 합의를 끌어냈다.
권익위가 중재한 합의안에 따라 앞으로 전남도지사, 광양시장, 한국수자원공사는 ‘수어천 농경지 염수피해 공동조사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전남도 40%, 광양시 40%, 한국수자원공사 20%의 비용을 부담해 농작물 피해의 원인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 용역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 용역 결과에 따라 전남도, 광양시, 한국수자원공사는 농경지에 대한 염수침투 방지 대책,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 농업기반시설 설치 등의 대책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그동안 청암뜰에서 농작물을 재배하는 민원인들은 인근에 있는 수어댐의 방류량이 감소하고 전남도가 2012년에 수해 상습지를 개선하기 위해 수어천 바닥의 흙을 깊게 파 올린 이후로 청암뜰 농경지로 해수가 역류해 농작물의 피해를 겪고 있다.
그러나 염수 피해에 대한 명확한 원인 규명이 이뤄지지 않자, 진상면 주민 206명이 염수피해를 해결하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며 지난 8월 국민권익위에 집단민원을 제기했다.
권익위는 그동안 수차례의 현장 조사와 실무 협의 등을 거쳐 관련 기관의 입장을 조율해 이번 합의를 끌어냈다.
현장조정회의를 주재한 권익위 정기창 상임위원은 “관련 기관들이 책임감을 느끼고 적극적으로 피해원인 조사에 동참함으로써 장기화할 수도 있는 민ㆍ관 갈등을 조기에 해결하고 실효성 있는 피해예방 대책 수립의 계기를 마련해 다행”이라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