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 탄소산업 기반 구축 시동
2013년 12월 17일(화) 00:00

중국 흑연 전극봉 회사 유치 성공

광양시는 16일 미래성장동력인 탄소산업 기반 구축을 위한 첫 성과로 흑연 전극봉 생산 기업인 중국 아사이카본과 루신 에너지그룹, 성진메탈 등 3개 합작투자사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광양시에 따르면 이들 합작투자법인은 일본 도카이 카본(TOKAI CARBON)과 기술제휴를 하고 광양항 동측배후단지 부지(1만6,500㎡)에 1,000만달러를 투자한다. 내년 1월 말까지 한국법인을 설립, 입주허가, 임대계약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안에 착공해 연말에 공장을 준공할 계획이다.
철강, 자동차, 리튬전지, 태양광 등 전 산업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흑연제품은 국내에 제조업체가 없어 100%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연간 국내 수요량이 10만t(5억달러)에 달하고 있다.
합작투자법인이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하면 국내에서는 최초로 흑연제품을 연간 1만 2,000t 생산함으로써 매출액 4,200만달러, 직ㆍ간접적 고용 인력 70여명에 달해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특히 한국 미래산업인 ‘리튬전지산업’에 흑연음극재(차량용 리튬 전지소재)를 공급함으로써 현재 LG화학, 현대자동차 등이 전량 수입하는 것을 국산화로 대체해 탄소산업의 안정성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광양시의 한 관계자는 “광양항에서는 전기로를 이용하는 흑연화공정과 기계가공 공정만을 수행하므로 환경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중국에서 성형, 소성 등 1차 가공된 제품을 수입해 흑연화하고 다시 미국, EU, 인도 등에 생산제품을 전량 수출함에 따라 컨테이너 수출입 물동량 증대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