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진도 졸속행정 예산 낭비”
2014년 02월 07일(금) 00:00

감사원, 종묘구입사업 특혜 의혹 등 지적

전남지역 일부 지자체가 사업비 심사 절차를 무시하고 물품을 구매하는 등 졸속행정으로 예산낭비를 초래한 것으로 감사원 감사 결과 드러났다.
감사원은 6일 ‘주요 민생분야 민원업무 처리실태’ 보고서에서 광양시의 화훼농가 종묘구입비 지원사업과 진도군의 간판정비사업 입찰 업무가 부당하게 진행됐다며 관련자 징계와 기관 주의 처분을 내렸다.
광양시 농업기술센터 직원 A씨는 2012년 1월 화훼농가의 종묘 구입비(민간자본보조사업)를 지원하면서 감사관실의 사업비 심사 절차를 무시하고 특정업체의 종묘를 사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견적서를 제출한 3개 업체 중 1주당 2만4,200원을 제기한 특정업체와 알스트로메리아 종묘 1만9,800주를 4억7,900여만원에 구매했다.
이 과정에서 관련 절차에 따라 진행해야 할 사업비 비교 심사가 무시됐으며 농민들이 현지 벤치마킹 당시 선 주문한 업체와 계약한 후 농민들을 대신해 구두 주문까지 해줬다.
특히 같은 가격을 제시한 경쟁업체가 1주당 4,200원 낮은 2만원으로 수정 견적안을 제시했는데도 ‘괜한 오기를 부리는 것’이라며 무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A씨의 상급자인 B씨는 2012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낮은 가격을 제시한 업체측을 “사업을 음해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무시하고 기존 계약 업체와 재계약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시 감사담당관실로부터 ‘복수의 견적을 비교해 사업비를 재산정하라’는 통보를 재차 받은 뒤에 경쟁업체와 낮은 가격에 계약해 결과적으로 6,000여만원의 예산을 아꼈다.
감사원은 “사업비 심사 전에 농민을 대신해 종묘를 주문하고 심사요청 업무 소홀, 회계질서 문란, 특혜의혹에 따른 민원을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