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7(월) 19:40
닫기
제1회 광주전남 남·여 시니어 골프대회 대회 열기 ‘후끈’
2014년 10월 31일(금) 00:00


○…30일 제1회 광주전남 남·여 시니어 골프대회가 치러지는 무안컨트리클럽은 경기시작(오전 11시40분) 1시간 전부터 경기에 참여하기 위한 선수들로 인산인해.
클럽하우스에서 간단한 접수를 마치고 편안한 차림으로 옷을 갈아입은 참가자들은 몸을 풀기 위해 퍼팅연습장서 골프채를 휘두르며 차분히 대회시작을 기다려.
그린 한켠에는 KLPGA시드전을 준비하는 미래 여자프로골퍼 30여명이 퍼팅연습에 열중하며 연습 삼매경도.


이민창 프로골퍼 시타

○…이용섭 전 국회의원·전남매일 이두헌 편집국장·윤명희 전 광주전남여성경제인협회장·김덕영 대한주책개발회장·장흥출신의 이민창 투어프로 등 5명이 나란이 퍼팅그린서 시타를 치며 대회시작을 알려.
5명이 동시에 날린 시타 공은 공중에서 ‘펑’하고 터져 빨간·파랑·노랑·녹색·주황색 연기를 분출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켜.
대회시타를 끝내고 참가자 100여명은 대회기를 펼치며 간단한 기념촬영과 함께 손을 모아 파이팅을 외치기도.


원포인트 레슨 인기


○…골프대회에 앞서 2010년 조니워커오픈과 2011년 티웨이항공대회 준우승을 거머쥔 이민창 프로의 원포인트 레슨에 참가들을 대거 몰려.
대회 30분전 이 프로는 그린위에서 참가선수들의 전반적인 퍼팅과 스윙위치 등을 자세히 설명하며 자세교정에 원포인트 레슨.
레슨이 끝나자 이 프로와 개인 기념촬영을 위해 남여 참가자들이 줄을 서며 스마트폰과 디지털카메라를 꺼내 개인 인증샷을 찍기도.

144명 참가자 ‘파이팅’

○…남·여 참가자 144명이 참가한 이번대회에 남자는 87명에 21개팀, 여자는 57명에 14개팀으로 나눠 각 18홀로 이동.
남·여 각각 4명씩 팀이 짜여지고, 부족한 인원은 남여 혼성팀으로 구성. 무작위로 팀이 구성된 참가자들은 처음본 사이지만 카트위에서 멋진 경기를 펼치자며 서로 선전을 다짐하기도.


경기진행도 완벽하게


○…최준영 대회경기위원은 카트위에서 경기가 진행되는 내내 각 18홀을 돌며 경기상황을 꼼꼼히 체크.
최 경기위원은 홀안에 설치된 모래밭이나 연못·웅덩이·개울 따위의 장애물에 빠지는 해저드 여부나 전반적인 대회진행상황을 감시하는 역할.
이번대회엔 진월동 세화골프연습장서 프로골퍼들을 육성하고 있는 최 경기위원을 비롯해 제자 KPGA정회원인 최정규(23)와 준회원 방현규(22)·아마추어 골퍼 임석준(18) 등 4명이 참여.
고광민 기자         고광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