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경제청, 775억원대 투자협약
2015년 01월 22일(목) 00:00

산스이테코코리아 등 3개 기업 … 340명 일자리 창출 기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21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에 투자를 희망하는 3개 기업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에 투자협약을 체결한 산스이테코코리아㈜, ㈜미래에스아이, ㈜제영산업 등은 모두 775억원을 투자하고 340명을 고용할 것으로 예상돼 광양만권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율촌자유무역지역에 350억원을 투자하는 일본기업인 산스이테코코리아는 광양만의 풍부한 철강 원자재를 활용해 철구조물을 제작 후 일본으로 수출한다.
이 회사는 270명의 직원을 새로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광주 소재 기업으로 해룡산단에 400억원을 투자하는 미래에스아이는 실험과 연구에 필요한 각종 장비를 제조하고 있으며, 최근 친환경 그린타이어의 보강제인 둥지실리카 개발에 성공해 환경 친화적인 신소재 원료를 연관기업(타이어, 벨트, 신발, 전선 등)에 공급하는 기업이다.
세풍산단에 25억원을 투자하는 수도권 기업 제영산업은 기능성 플라스틱 원료 재활용 등 재생 사업을 주력산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관련 특허도 신청 중인 유망기업이다.
앞으로 세풍산단 입주 후 바이오 플라스틱 분야 원료환원과 재생 분야에 중점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이희봉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투자를 결정한 기업들의 성공적인 경영을 뒷받침하기 위해 부지 매입부터 공장 건립, 가동에 이르기까지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경제자유구역 내 외국기업 유치에도 더욱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