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대만 국립청화대 린 쯔위안
2015년 11월 12일(목) 00:00


“여러나라와 대국 재미”

“여러나라의 대표 선수들과 바둑을 둘 수 있어 재미있었습니다.”
대만대표팀 린 쯔위안(국립청화대 3년)은 “대만은 한국에 비해 바둑의 인기가 낮은 것 같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중국, 한국 등의 대표 선수들과 대국을 할 수 있어 좋은 경험이 됐다”고 말했다.
대만은 중국에서 프로기사들이 참가한다는 소식에 3명의 프로기사를 이번 대회에 참여시켰다. 린 쯔위안도 이중 한명으로 프로 2단의 실력을 가지고 있다.
7살 때 학교 선생님의 권유에 바둑을 배우게 됐다는 린 쯔위안은 “많이들 알고 있겠지만 바둑은 집중력 강화, 사고력 향상에 매우 좋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대회는 짱 씨오윈 대만 단장의 요청을 받고 참가하게 됐다”고 말한뒤 “일주일에 2~3차례 정도 바둑을 두고 있으며 인터넷을 통해서도 다른 나라 사람들과 바둑을 두는 재미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회 참가에 대해서는 “인터넷 대국도 물론 재미가 있지만 실제 얼굴을 맞대고 바둑을 두니 집중력이 더욱 높아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