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국 연세대 신석영
2015년 11월 12일(목) 00:00

“대만 실력 만만찮아”

“생각보다 대만 선수들의 실력이 만만치 않아 놀랐습니다.”
한국대표팀 신석영(연세대 4년)은 “1학년때만 해도 대학생바둑대회를 찾아보기 힘들었는데 최근 들어 많아지고 있어서 좋다”며 “이번 대회는 국제행사로 규모도 크고 실력이 좋은 선수들과 겨룰 수 있어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신석영은 “중국은 역시 강했다”면서 “대만도 예상외의 실력을 발휘했고 일본은 바둑이 침체기라고 하지만 조금 더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대회를 치른 소감을 밝혔다.
신석영은 중학교 3학년때 연구생을 그만둔 뒤 취미로 바둑을 두고 있다. 실력은 아마 5단이다.
그는 “다른 사람들에 비해서 (연구생을) 빨리 그만둔 것은 아니지만 당시 진로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결정을 내렸다”면서 “대학에서 사회학을 전공하고 있는데 지금은 부담없이 바둑을 두고 각종 대회에도 참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8월 신안 비금도에서 열린 제3회 신안천일염 전국대학생 바둑대회에 이어 두 번째로 전남매일에서 하는 대회에 참가하게 돼 의미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