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바둑메카 광주 개최 의미”
2015년 11월 13일(금) 00:00

최종우 한국대학바둑연맹 회장


“국제 대학생 바둑대회가 18년여 만에 부활, 바둑과 함께 4개국 대학생들이 친목을 도모하는 좋은 기회가 됐습니다.”
최종우 한국대학바둑연맹 회장(55)은 “국제대회는 예산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엄두를 내지 못하다가 전남매일이 함께 추진, 바둑의 메카인 광주에서 대회를 개최해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프로기사들을 대상으로 하는 세계바둑대회는 있지만 아마추어는 많지 않다. 특히 이번 대회처럼 단체대항전은 지난 97년 이후 중단됐다가 부활해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중국과 대만에서는 선수들이 대회 참가를 앞 다퉈 희망할 만큼 인기도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선수들이 바둑을 두고 또 남도 관광도 할 수 있어서 매우 즐거워했다”면서 “각 대학 선수들이 참가하고 싶어서 애를 썼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대학생 국제 바둑대회가 부활한 만큼 명맥이 다시 끊기지 않고 이어지기 위해서는 순환 개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단체대항전을 통해 각국 대학생들의 바둑 열기를 지피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며 “대학생 대회는 학생 교류이고 민간 외교인 만큼 예산이 뒷받침 돼야 한다. 내년에는 많은 후원이 이어져 더 풍성한 대회를 치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