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 저소득층 보금자리 마련
2017년 05월 10일(수) 00:00


4가구 대상 행복둥지사업 실시

광양시가 저소득층의 행복한 보금자리 마련을 위한 행복둥지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주거환경이 열악하나 제도권 밖에 있어 실질적으로 지원을 받지 못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주거복지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사업비는 5,200만원이 투입되며 4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행복둥지사업은 전라남도와 광양시, 대한주택건설협회 광주·전남도회 등 민·관이 함께 참여한다.
단순한 도배, 장판 교체에서 벗어나 주택 구조, 전기, 가스 등 주거안전시설과 단열, 누수, 부엌, 화장실 등 생활 편의시설 개선에 중점을 둔 실질적인 주거복지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차상위계층 뿐 아니라 주거환경이 열악한 국가독립유공자까지 대상자를 확대해 사업비 기준(차상위계층 1,000만원, 국가독립유공자 1,500만원) 최대 150%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2월말 주택 개·보수가 시급한 대상자 4명을 추천했으며, 이달중 전라남도, 대한주택건설협회 광주·전남도회와 합동으로 현지 실사를 할 예정이다.
조영진 건축행정팀장은 “이번 사업으로 쾌적한 주거 환경을 제공해 주거만족과 삶의 질이 향상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대상자를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등 행복둥지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지난해 5,2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5가구의 주택을 대상으로 개·보수를 완료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