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06.26(월) 10:11
탑뉴스 전체기사
이낙연 총리 후보자 “서민 사랑받는 총리 되도록 노력하겠다”
2017년 05월 12일(금) 00:00


전남지사 퇴임 기자회견
“임기 못 마쳐 송구…전남 사랑하고 도울 것”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1일 “늘 국민과 역사를 생각하는 총리, 특히 서민의 사랑을 받는 총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남지사 임기를 1년 이상 남겨 놓은 채 도정수행을 중단하는 것이 옳으냐를 놓고 많이 고민했다”며 “새 정부가 국내외적으로 직면한 절박한 문제들을 해결해 가는데 동참하라는 국가의 명령을 외면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지명수락 배경을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대한민국은 대외적으로 안보외교 위기를 타개하면서 당당한 평화국가로 발전하고, 대내적으로 구시대 적폐를 청산해 공정하고 정의로운 균형국가를 세워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안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당장은 일자리를 늘려 많은 국민에게 제공하는 등 서민생활을 안정시키면서 사회 곳곳의 불평등·불공정을 시정하고, 이를 위해 정치권을 포함한 국민의 통합된 힘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전남에 대한 애정도 잊지 않았다.
이 후보자는 “약속한 임기를 마치지 못해 몹시 송구스럽다”며 “전남지사로 일한 2년11개월은 전남의 가능성과 아름다움을 확인한 행복한 기간이었고, 지방과 민생의 어려움이 얼마나 크고 많은지, 그것을 해결하려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배운 소중한 기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남은 활기·매력·온정이 넘치는, 청년이 돌아오는 생명의 땅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며 “일하는 곳이 달라지더라도 전남을 향한 저의 믿음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고, 어디에서 무엇을 하건 변함없이 전남을 사랑하고 돕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자는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돼 법적으로 국무총리 후보자가 되는 15일자로 전남지사직을 사임할 예정이다. 퇴임식은 12일 오전 11시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다.
한편, 이 후보자는 이날 오후 목포 신항을 방문해 세월호 수습현장을 살펴봤다.
이 후보자는 목포신항에서 세월호 인양 이후에도 한 달여간 수습소식을 기다리고 있는 미수습자 가족들을 만나 위로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