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5(금) 14:33
닫기
민정 조국·인사 조현옥·홍보 윤영찬
2017년 05월 12일(금) 00:00


<문 대통령, 수석비서관 임명>

국무조정실장 홍남기
총무비서관 이정도
춘추관장 권혁기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초대 청와대 민정수석에 비검찰 출신의 개혁소장파 법학자인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52)를 임명했다.
또 인사수석에는 여성인 조현옥 이화여대 초빙교수(61)를, 홍보수석에는 대선선거대책위원회 SNS본부 공동본부장인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53)을 각각 임명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이같은 비서실 인선내용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초대 국무조정실장에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과 함께 이정도 총무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을 각각 임명했다.
진보적 성향의 소장학파로 꼽히는 조국 신임 민정수석은 문 대통령의 더불어민주당 대표시절 ‘김상곤 혁신위원회’ 혁신위원으로 활동하며 당 혁신작업을 주도했으며, 그 동안 외곽에서 문 대통령을 지원해 왔다.
조현옥 인사수석은 참여정부시절 청와대 ‘고위공직자 인사검증자문회의’ 위원을 거쳐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지냈을 당시 균형인사비서관을 역임했으며, 이번 대선 때 선대위 성평등본부 부본부장을 맡았다.
윤영찬 홍보수석은 전주 출신으로, 동아일보 기자를 거쳐 네이버 미디어 담당이사,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운영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신임 홍 국무조정실장은 기재부와 대통령비서실, 미래부 등 다양한 공직을 경험한 정통관료 출신으로 정책기획분야와 조정업무에서 두각을 나타냈으며, 부드러운 인품과 강한 추진력을 겸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 총무비서관은 기재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을 역임한 정통 경제관료 출신의 재정전문가다. 그간 총무비서관은 대통령 최측근이 맡아 온 것에 비춰 볼 때 이 총무비서관의 발탁은 파격인사로 꼽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임명한 신임 수석들과 함께 청와대 경내공관에서 오찬을 하고 오후에 차담회를 열어 원활한 국정운영 보좌를 당부하는 등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서울= 강병운 기자          서울=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