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1(월) 10:35
닫기
청년실업 해소 힘 모아야
2017년 05월 15일(월) 00:00


청년실업이 최악의 상황으로 가고 있다. 청년실업률은 11.2%로 4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광주전남지역 실업률도 동반상승하며 3%대로 증가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15~29세 청년실업률은 11.2%로 1999년 6월 이후 최고다. 4월 기준 청년실업률은 2015년 10.2%, 지난해 10.9%로 해마다 증가 추세다. 광주지역 실업률은 3.7%로 전남지역 실업률도 3.5%를 기록했다. 전남은 구조조정 관련 지역의 실업률이 상승세를 보이며 다른 지역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달 조선대 해오름관에서 열린 광주·전남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합동채용설명회에 1,000여명의 취준생이 몰렸다. 경기 악화에 대기업 등이 인재 채용을 줄이면서 취업은 말 그대로 하늘의 별따기가 됐다. 특히 고용의 안정성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 정년 등 안정성이 보장된 공공기관에 대한 취업률은 심화되고 있다. 지자체와 지역대학에서는 청년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성과는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취업난을 겪고 있는 청년 구직자들을 체계적으로 연결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중소기업은 우수 인재를 선별해 회사 핵심 인력으로 키우고, 청년 구직자들도 역량과 적성을 고려한 현실적인 선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문제인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결재로 일자리 위원회 구성을 지시하고, 청와대에 일자리 수석을 신설했다. 이에 발맞춰 지자체와 공공기관들은 비정규직 제로화 정책에 따른 ‘좋은 일자리 창출 태스크포스(TF)’를 신설과 기존의 다양한 일자리센터 통합 운영한다고 밝혔다.
청년실업은 경기가 살아나지 않는 한 해결될 수 없는 문제다. 유능한 인재들이 지역에서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져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지자체와 기업 대학이 손잡고 젊은이들이 일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일자리를 비롯해 양육, 복지, 문화 등 근로 조건도 함께 성장시켜야 할 것이다.
지역 젊은이들이 맘 놓고 일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자체와 경제계 등 지역사회가 힘을 모아야 할 때다.
황애란 경제부 기자         황애란 경제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