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1(월) 10:35
닫기
전남도 ‘리더십’ 공백 시도 상생 ‘암초’ 우려
2017년 05월 16일(화) 02:25

군 공항 이전 등 새 정부 호재…이해관계 조정능력 시급

이낙연 전남지사가 문재인 정부의 초대총리에 내정, 도지사 리더십 부재라는 변수가 돌출하면서 광주시와 전남도의 상생현안이 교착상태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 당선으로 호재를 맞은 광주 군공항 이전과 한전공대 설립을 골자로 한 에너지산업 육성이 대표적으로, 시·도간 엇갈리는 이해관계를 풀기 위한 조정능력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대선 핵심 지역과제로 한전공대 설립을 약속했다.
한전공대는 광주·전남 상생 3대 약속 가운데 하나인 ‘대한민국 에너지신산업 메카’ 육성의 핵심사업이다. 한전이 설립해 에너지분야 우수인력을 양성하는 연구·교육기관으로, 포스코와 포스텍이 모델이다.
전남도는 공약발표 직후 자체적으로 발굴해 건의한 지역 대선공약인 만큼 한전이 들어선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설립을 기대하며 여론선점에 나선 상태다.
이에 광주시는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고 있다. 광주와 전남 구분없는 상생사업으로 나온 공약인데도 전남도가 너무 앞서간다는 주장이다. 향후 양 시·도와 지역별 정치권의 치열한 힘겨루기도 예상된다.
대학설립을 위한 법개정 등 사업추진 걸음마 단계부터 광주시와 전남도가 갈등양상을 노출해 일을 그르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대목이다.
앞서 시·도는 한전공대와 결을 같이하는 에너지산업 육성을 두고 물밑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광주시가 혁신도시와 가까운 남구에 조성 중인 도시첨단산단에 에너지·전기 등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 유치노력을 기울이면서 나주로의 ‘집적’을 원하는 전남도와 어색한 기류가 형성됐다.
광주와 전남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엇갈린 군공항 이전은 더더욱 첩첩이다.
시는 문 대통령의 국가차원 지원확대 공약을 계기로 최대현안인 군공항 이전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자문위 구성 등 군공항 이전의 법적·행정적 지원내용을 담은 조례안을 의회에 상정하는 등 잰걸음을 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3∼4월 예정됐다가 전남도의회의 반발 등으로 무산된 전남지역 순회설명회 일정을 잡지도 못하는 등 기대와 다른 가시밭길을 앞두고 있다.
실제 광주시는 이달 군공항 이전부지 적정성 분석용역 중간결과가 나오면 이전후보지를 3∼4곳으로 좁힐 방침이었지만 전혀 진척을 보지 못한 상태다.
특히 군공항 이전대상지인 전남 지자체의 반발을 해소하는 것이 관건인 상황에서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된 전남도의 갈등 조정능력이 이를 뒷받침할 수 있을지 미지수란 지적이 크다.
이밖에 무안공항 활성화사업은 군공항 이전과 맞물려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고, 광주시가 광역시 승격과정에서 누락한 600억원대 행정재산을 내놓을 것을 요구하면서 드러난 시·도간 갈등도 진행형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현안사업 추진에 있어 시·도 발전을 위한 상생을 첫째 원칙으로 지혜와 역량을 모아가겠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