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06.26(월) 10:11
탑뉴스 전체기사
한·미, 6월말 워싱턴서 ‘정상회담’ 개최
2017년 05월 17일(수) 00:00



한미 양국이 오는 6월 말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 태스크포스(TF) 단장과 매튜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회동하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윤 수석은 “상세한 일정과 의제 등은 외교경로를 통해 추가 협의하기로 했다”며 “이번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간 개인적 유대와 우의를 다지는 계기로 삼도록 준비를 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회동에서 미국 측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 확고한 대한반도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양국간 공동노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미 양국은 또 북핵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공동방안을 추가로 모색하기로 하고, 양국 정상간 비전에 대한 공통점을 확인했다.
양국은 ▲북핵 완전폐기 궁극적 목표 ▲제재·대화 모든 수단 동원 ▲북한 올바른 여건시 대화 가능 ▲과감·실용 한미간 공동방안을 모색 등에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양측의 회동 중에 회의장을 방문해 7분간 포틴저 선임보좌관과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포틴저 보좌관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축하전화에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리며 통화 내용을 만족스럽게 생각한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곧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울= 강병운 기자         서울=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