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05.25(목) 00:43
탑뉴스 전체기사
문재인 정부 대선 공약 ‘달빛내륙철도’ 첫 단추
2017년 05월 17일(수) 00:00



송정역∼서대구역 잇는 191.6㎞ 단선 2025년 완공
광주·대구, 내달 12일 추진협 출범…공동선언문도


문재인 정부가 ‘광주~대구 내륙철도’ 사업을 영·호남 상생을 위한 대표공약으로 채택한 가운데 광주시와 대구시가 추진협의회 출범과 함께 공동선언문을 마련할 예정이어서 건설사업이 첫 단추를 꿰게 됐다.
‘달빛내륙철도’로도 불리는 이 사업은 광주시와 대구시의 오랜 숙원으로, 5조원대 사업비에 국토균형 발전과 인적·물적 교류, 영·호남 대표도시 상생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16일 광주시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제19대 대통령 주요공약으로 광주∼대구 내륙철도를 영·호남 상생공약으로 확정·발표했다.
이 사업은 광주 송정역∼담양∼전북 순창∼남원∼경남 함양∼거창∼합천 해인사∼경북 고령∼대구 서대구역을 잇는 191.6㎞ 단선철도로, 2018년께 착공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비는 4조8,987억원으로, 전액 국비로 충당된다.
6개 광역 시·도, 7개 시, 10개 군을 경유해 219만가구 577만명이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영·호남간 인적·물적 교류는 물론 경제활성화와 함께 지역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대구∼대전간 국가철도 삼각 축이 완성되고 경부선-호남선-경전선-전라선과의 연계도 가능해 레일로드 네트워크 확대와 수송효율성이 극대화될 것이란 기대로 나온다.
특히, 종전의 수도권과 부산을 주축으로 한 남북중심의 교통망이 동서로 확대된다는 점에서 국토균형 발전과 동서간 교통인프라도 확충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15년 12월 88올림픽고속도로가 광주∼대구고속도로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4차선으로 확장되면서 교통량이 30% 이상 증가한 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광주시는 대선공약 채택으로 ‘달빛내륙철도’ 건설사업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실무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양 시는 내달 12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각 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달빛내륙철도건설 추진협의회’ 출범식을 가질 예정이다. 두 도시 시장과 시의장, 국회의원 20명(광주 8·대구 12), 상의회장, 시민단체 대표, 대학총장 등이 추진위원으로 동참한다.
또 사업 조기착수와 성공적 완료를 내용으로 담은 공동선언문도 발표할 예정이다.
‘달빛내륙철도’ 사업은 지난 2006년 중앙정부의 ‘제4차 국토종합계획 수정계획’에서 동서간 물류수송을 위해 횡단철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된 이후 국가사업화가 꾸준히 추진됐으나 2011년 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추가 검토대상’으로, 지난해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추가 검토사업’으로 분류되면서 국비확보에 실패했다.
양 시는 문재인 정부 주요공약으로 확정됨에 따라 지난 11년간의 지역숙원이라는 점을 감안,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본사업에 포함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주∼대구내륙철도는 단순한 철도망이 아니라 영·호남 화합과 국가통합에 중요한 방점을 찍고 있다”며 “새 정부에서 달빛 염원이 성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종 합 정 치 사 회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