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09.15(금) 00:44
탑뉴스 전체기사
광주도시공사 사장후보
2017년 05월 18일(목) 00:00

‘뇌물사건 연루’ 파장
‘청문위원 사전접촉’ 시의회 인사청문회 논란


광주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인 박중배(59) 한국산업인력공단 위촉 산업현장 교수에 대한 광주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가 과거 뇌물사건에 연루된 사실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박 후보자의 현황인식 부족과 청문회를 앞두고 청문위원 사전접촉 사실도 알려져 부정적인 인사청문회 결과가 예상된다.
광주시의회 심철의 의원(서구1)은 17일 시의회에서 열린 광주도시공사 사장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박 후보자가 건설회사 근무당시 뇌물사건에 연루돼 검찰조사를 받았다는데 그런 사실이 있느냐”고 물었다.
심 의원은 “뇌물수수에 대해 직무연관성이 없다는 취지로 무죄판결이 났지만, 돈 봉투 전달은 사실로 확인됐다”며 “공공기관 수장 후보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행동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검찰조사를 받은 것은 맞지만, 당시 회사에서 서류봉투를 전달하라는 지시를 받고 전달했을 뿐이지 안에 든 것이 돈이었는지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박 후보자가 사장후보에 선정된 이후 인사청문 위원들을 개별 접촉하려고 했던 행동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1차 공모에서 탈락했다가 2차에서 1순위 후보자로 추천된 점, 토목공학 분야에서만 경력이 있고 공기업 운영책임자로서는 경험이 없는 점도 논란이 됐다.
특히 일부 의원들은 청문회 도중 후보자에게 사퇴요구까지 해 청문회가 시종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또 도시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에 대해 기본현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와 함께 공모순위에 대한 뒷말도 도마에 오른 상황이다
한편, 인사청문위는 청문내용을 바탕으로 오는 22일까지 경과보고서를 작성해 채택한 뒤 23일 본회의에 이를 보고하고 광주시에 경과보고서를 송부한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