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10.13(금) 08:56
탑뉴스 전체기사
광주시, 자동차 중심 ‘4차 산업혁명 모델’ 발굴
2017년 05월 18일(목) 00:00



자율주행·전장부품·IoT 플랫폼 ‘기술이전’ 논의
윤 시장·업체대표 등 전자부품연구원 본원 방문


광주시는 17일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국내 산업기술 사업화의 대표 전문생산기술 연구기관인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전자부품연구원 본원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4월 윤장현 시장이 광주시를 찾은 박청원 전자부품연구원장과의 면담에서 그 동안 축적된 기술을 광주지역 기업에 이전해줄 것을 요청하면서 후속조치로 추진됐다.
방문단은 ㈜현성오토텍, ㈜인아, 나전 등 20여개 광주지역 대표기업과 조선대, 광주테크노파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서남권본부, 그린카진흥원 등 지역 연구기관 관계자 등 40여명이 전자부품연구원 본원과 판교 테크노밸리에 위치한 기업을 방문했다.
이들은 전자부품연구원 본원에서 첨단기술 집중 벤치마킹하고, 원천기술을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자동차부품클러스터사업 등 지역 전략산업과 연계해 사업화할 수 있는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판교 테크노밸리 내 ㈜MDS 테크놀러지와 ㈜넥스트칩 등 2개 기업을 방문해 친환경자동차 전장기술 산업분야에 접근하기 위한 선진기술을 공유하고 향후 지역기업과도 상호 협력키로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향후 전자부품연구원 본원의 원천기술을 광주지역에 적극 유치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대표제품군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며 “성과가 나타나면 광주에 분원을 둔 연구기관의 본원과 기술이전 성공기업 방문을 확대해 연구기관 성과가 공장으로 이어져 기업의 매출과 일자리 창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국에서 시작된 1차 산업혁명은 증기기관차 발명으로 이동수단을 중심으로, 2차 산업혁명에서는 전기를 중심으로 대량생산 체제가 갖춰졌으며, 3차 산업혁명은 IT기술을 접목한 정보통신기술을 중심으로 자동화기술로 발전해 왔다.
4차 산업혁명은 독일의 공장자동화 기술인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중심으로 지난해 다보스포럼에서 클라우스 슈밥 회장이 이를 언급하면서 국제적 이슈가 되고 있다. /조기철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종 합 정 치 사 회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