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10.22(일) 12:03
탑뉴스 전체기사
클래식부터 창작모던까지…
2017년 05월 19일(금) 00:00

초여름에 펼쳐지는 발레 향연


서초구 예술의 전당서 대한민국발레축제
내달 8~25일 11개 단체 12개 작품 선봬


정통 클래식부터 모던 창작까지 다양한 발레를 즐길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주목받는 안무가들의 독창적인 창작 작품, 국내 대표 발레단의 믿고 보는 인기 작품 등이 한데 어우러져 관객들에게 골라보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대한민국발레축제조직위원회와 예술의전당은 오는 6월 8~25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제7회 대한민국발레축제’를 개최한다. 총 11개 단체가 12개 작품을 올린다.
우선 작년과 마찬가지로 양대 발레단인 국립발레단과 유니버설발레단의 인기 작품이 관객을 맞이한다.
유니버설발레단은 국제적인 명성을 지닌 모던 발레 안무가 세 명의 발레작품 네 가지를 모은 ‘디스 이즈 모던’으로 올해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국립발레단은 발레 기교와 유명한 장면들을 한 무대에서 감상할 수 있는 ‘발레 갈라’와 남성 무용수들의 역동적 안무가 돋보이는 ‘스파르타쿠스’를 선보인다.
축제 기획 공연인 ‘초청 안무가 시리즈’도 관심을 끈다.
작년 허용순 안무가에 이어 올해는 전 워싱턴발레단 주역 무용수 출신의 중견 안무가 조주현과 현 스페인 국립무용단 수석 무용수로 활약 중인 신인 안무가 김세연이 ‘여인의 삶과 죽음’이라는 주제로 각각 신작을 올린다.
남성 안무가들의 작품이 유독 무대에 많이 오르는 것도 올해 축제의 특징이다.
김용걸댄스시어터는 은퇴한 발레리나, 은퇴를 앞둔 발레리노의 이야기를 그린 ‘스텝 바이 스텝’을 선보이고 서울발레시어터는 안무가 제임스 전의 희극 발레 ‘한여름 밤의 꿈’을 공연한다.
와이즈발레단은 홍성욱 안무의 ‘더 라스트 엑시트’를 통해 직장인의 애환을 그린다.
공연뿐 아니라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 김지영, 유니버설발레단 객원 수석 무용수 엄재용의 마스터 클래스, 발레 사진·영상작가로 활동 범위를 넓혀가고 있는 발레리노 김경식의 강의 등 다양한 부대 행사도 마련된다.
연합뉴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종 합 정 치 사 회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