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05.25(목) 00:43
탑뉴스 전체기사
깊은 감명 준 문 대통령 5·18 기념사
2017년 05월 19일(금) 00:00


어제 5·18 민주화운동 제37주년 기념식에서의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는 광주시민은 물론, 전 국민들에게 깊은 감명을 주기에 충분했다. 5·18 광주정신의 위대함과 촛불 혁명, 국민통합까지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본다. 문 대통령의 이날 기념식 행보와 기념사에 깊은 신뢰와 감사를 보낸다.

기념사 전반 신뢰와 공감

문재인 대통령의 5·18 37주년 기념사 핵심어는 ‘광주정신’과 ‘촛불혁명’이다. “5월 광주는 지난 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부활했다”고 말했다. 촛불민심이 37년 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의 정신에 뿌리를 뒀다는 인식을 보여준 것이다. ‘민주 정부’의 정체성을 강조한 언급으로 자부심이 느껴진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5·18 정신을 국민 전체가 공유하는 ‘정신적 유산’의 반열에 올리겠다고 밝혔다. 헌법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이는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하다. 5·18 민주화운동이 더는 진보와 보수진영 간 이념 대결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는 의중을 드러낸 것으로 당연지사가 아닐 수 없다.
문 대통령은 5·18 진상규명에 나설 뜻을 강하게 밝혔다. 발포 명령을 내린 자가 누구인지, 계엄군이 헬기 사격을 가했는지 등 아직 밝혀지지 않은 5·18의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특별법 제정 등 후속조치가 가시화될 것임을 기대케 하는 언급으로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는 필수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정신, 그 자체”라고 평가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틀 만에 즉각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지시한 바 있다. 참으로 속 시원한 조치가 아닐 수 없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일각에서 5월 광주를 왜곡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며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못박았다. 5·18정신을 훼손하려는 시도에 대해 법 개정을 통해 엄벌에 처하겠다는 의지를 확실히 드러낸 것으로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다.
문 대통령은 5·18 당시 아버지를 잃은 유가족 김소형씨가 아버지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할 때 눈물을 훔치기도 분했다. 김씨가 낭독을 끝내자 직접 무대까지 나가 김씨를 위로한 장면은 감명스럽기까지 했다. 문 대통령의 5.18에 대한 인식을 다시한번 보여준 셈으로 인간적인 신뢰가 느껴지기에 충분했다.

광주시민들도 통합 앞장을

이날 기념식은 역대 최대인 1만여 명이 참석했다. 4년 만에 대통령이 참석하면서 의미를 더했다. 보수정권이 집권했던 지난 10년과는 확연히 다르게 치러지면서 오월 영령의 추모 의미가 더해졌음은 두말할 필요조차 없다. 특히 논란을 빚은 ‘님을 위한 행진곡’을 9년 만에 행사장에서 다 함께 부른 감개무량한 기념식이었다고 평가하고 싶다.
이젠 광주시민들과 5·18 단체들도 이에 응답을 할때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이제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의 바람처럼 우리 시민들도 이젠 어둠과 분노, 슬픔을 끝내고 국민들의 화합과 통합에 앞장설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가 성공한 정부로 역사 속에 기록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노력하는 것도 우리 시민들의 몫이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종 합 정 치 사 회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