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포스코 2분기 영업이익 44% 증가
2017년 07월 24일(월) 00:00

건설 등 비철강 실적 개선…연 매출 목표 59조3천억 조정


포스코가 올해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4조9,444억원, 영업이익 9,791억원, 당기순이익 5,30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6.2%, 영업이익은 44.3%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6.6%를 기록했다.
트레이딩, 건설, 에너지 등 비철강 부문의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된 것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지난 1분기와 비교하면 철강과 건설, 에너지 부문의 실적 하락으로 영업이익이 다소 하락했다.
2분기에는 포스코의 포항3고로 확장 개수(수명이 다한 고로를 새로 시작)와 열연·후판공장 개선작업 등으로 조강 생산량과 판매량이 감소했다.
또 원료가가 가장 높았던 지난 1분기에 생산된 고가 재고를 판매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 1분기 대비 각각 0.9%, 28.3% 줄었다.
별도기준 매출은 7조1,343억원으로 전년 대비 18.7% 증가했다.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5,850억원으로 원료비 상승에 따라 전년 대비 17.9% 하락했다.
부채비율은 연결기준 69.6%로 2010년 이래 최저를 기록했고, 별도기준은 16.3%로 사상 최저 수준이다.
또 고부가가치제품인 WP(월드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이 전년 대비 10.7%포인트 상승한 56%로 사상 최고치를 달성했다.
포스코는 중국 철강산업 구조조정과 선진국 경제회복세 등으로 철강 수요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재무건전성 확보, 원가절감, WP 제품 판매 확대 등 수익 창출 노력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연결과 별도기준 매출을 각각 연초 계획대비 4조5,000억원, 2조8,000억원 늘어난 59조3,000억원과 28조4,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