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 교육·기업유치 국제교류 넓힌다

캄보디아 프놈펜시와 교류 활성화 나서
실무급 방문단 현지서 전략적 실무 협의

2017년 09월 20일(수) 00:00
광양시는 최근 캄보디아 프놈펜시를 방문해 우호교류 활성화를 위한 실무차원의 접촉을 진행했다.
광양시가 국제교류 확대와 다변화를 모색, 캄보디아 수도인 프놈펜시와 미래 전략적 파트너 만들기에 나섰다.

광양시는 서문식 경제복지국장이 최근 캄보디아 프놈펜시를 방문해 우호교류 활성화를 위한 실무차원의 접촉에 나섰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우호교류 추진은 주 캄보디아 대한민국 대사관의 협조와 광양 출신 기업인이자 프놈펜 주재 한국국제학교 이사장인 김현식 대표의 중재로 이뤄졌다.

서문식 국장은 프놈펜시 방문기간 동안 초우멍한 행정총괄국장 등과 실무협의를 갖고 주 캄보디아 대한민국 대사관 주요간부 등을 만나 두 도시 간의 우호교류 타진과 한-캄 발전방안에 대한 실무 협의를 진행했다.

이날 실무 회의에서는 양 도시에 대한 소개와 상호관심사에 관해 대화를 나눴으며, 프놈펜 한국국제학교를 방문해 교육 분야와 캄보디아 기업 투자유치에 대해서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문식 국장은 "이번 프놈펜과의 교류를 통해 미래 전략적 파트너로서 상호 발전과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향후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구 150만 명인 프놈펜시는 동남아의 자원 부국이자 국제공항, 항만 보유한 캄보디아 수도로서 우리나라에서는 부산과 인천이 자매도시를 맺고 있다.

광양시가 자매도시로 추가되면 대한민국 최초 경제자유구역인 3개 지자체가 프놈펜과 교류를 추진할 뿐만 아니라 높은 경제성장률을 바탕으로 한 경제, 통상, 투자유치, 물류 분야에서 연계 발전과 교류 실익이 기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