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5(금) 14:33
닫기
지역 정치권 'DJ노벨상 취소 공작 의혹' 비난

"진실 규명·이명박 정부 관련자 처벌" 촉구

2017년 10월 10일(화) 00:00
이명박(MB)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청원을 계획한 정황을 검찰이 확인한 것과 관련, 광주·전남지역 정치권이 일제히 이 전 대통령을 강하게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인 이개호(담양·함평·영광·장성)의원은 9일 '이명박 정권의 노벨평화상 취소 모의 의혹'에 대해 논평을 내고 "사악한 정권의 민낯을 드러낸 사건으로서 관련자 전원을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DJ 노벨평화상 취소 모의는 국가기관이 한 일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 천인공노할 만행"이라며 "DJ 추모열기가 이명박 정부 국정운영에 부담된다는 판단 아래 고인을 헐뜯기 위한 공작"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는 정치공작에 대해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밝히고 관련자 전원을 강력처벌하라"고 요구했다.

광주·전남 시·도의회도 관련 성명과 논평 준비에 나서는 등 지역정치권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은방 광주광역시의회 의장은 "노벨상 수상을 선양하고 기려도 시원찮을 판에 같은 나라의 정부가 어떻게 이런 일을 모의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당 소속을 떠나 이런 만행에 공동 대응하자는데 의원들의 뜻이 모이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보수단체를 앞세워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취소해달라는 청원을 하는 등의 계획을 세운 정황이 드러나 수사 중이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 A씨와 보수단체 간부 B씨가 주고받은 이메일을 압수해 분석한 결과 이들이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 노벨상 취소를 위해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청원서를 보내는 방안을 상의한 사실을 확인해 조사하고 있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