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10.22(일) 12:03
탑뉴스 전체기사
보복운전, 면허 취소·정지 131명
2017년 10월 11일(수) 00:00
보복운전 처벌이 강화되고 1년간 광주와 전남에서 면허 취소·정지 처분을 받은 운전자가 131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더불어민주당 소병훈(경기 광주갑)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1년간 광주에서 61명, 전남에서 69명이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전남에서는 1명이 면허 취소됐다.

광주에서는 지난해 13명, 올해 8월 기준 48명, 전남에서는 지난해 24명, 올해는 46명이 적발되는 등 처벌받는 운전자가 늘고 있다.

경찰은 보복 운전자가 구속되면 면허 취소, 불구속 입건되면 100일간 면허 정지를 할 수 있도록 법령을 개정·시행하고 있다.

소 의원은 "법령 강화 후에도 보복운전이 멈추지 않고 있다. 처벌을 위한 단속도 중요하지만 적극적인 예방대책이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종 합 정 치 사 회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