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10.22(일) 12:03
탑뉴스 전체기사
색·냄새·버려진 것…삶의 랩소디

남포미술관, 18일부터 사진·설치 등 3인3색 그룹전

2017년 10월 12일(목) 00:00
고흥 남포미술관(관장 곽형수)이 올해 4번째 기획 전시를 사진과 설치, 조각 등이 어우러진 그룹전으로 준비했다.

오는 18일부터 내달 12일까지 '랩소디(Rhapsody)'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사진 강신호, 박성태, 설치미술 찰리 등 3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이들 작가는 유년 시절 경험과 자아를 발견해 나가는 과정을 비롯해 민중들의 원초적인 삶의 본질을 색과 냄새, 버려진 것을 통해 각기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하고 있다.

올해 초 '끌림의 섬, 금오도'를 발표해 주목을 받은 강신호 작가는 바다와 꽃, 달 등의 자연적 소재를 통해 절대적인 푸른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서정적으로 담아냈다.

작품 곳곳의 푸른 빛은 작가의 표현대로 슬픔처럼 박히고 고통처럼 허우적거리는 침묵의 언어로 점철된 자화상이다. 슬픔과 아름다움이 동시에 느껴지는 그의 사진은 일반적인 풍경 사진과 거리를 두고 있다는 점에서 다큐멘터리적이다.

지난 2014년 '우리안의 한센인-100년만의 외출'을 통해 사진계에 주목을 받은 박성태 작가는 바다를 끼고 사는 사람들의 삶의 냄새인 '비린내'를 통해 민중들의 원초적인 삶을 감각적으로 표현한 사진을 선보인다.

지난 2014년부터 최근까지 여수지역 어시장과 공판장을 중심으로 촬영한 비린내는 바다 사람들의 삶의 강한 의지와 노동의 가치가 무엇인지를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업싸이클링 작가로 알려진 찰리 작가는 지난 5월 여수 노마드갤러리에서 첫 개인전 '데자뷰'를 열어 지역 미술계에 신선한 자극을 준 바 있다.

그는 이번 전시에서 콘크리트와 먹을 이용한 '영혼 시리즈'와 폐목을 재활용해 조형화 한 '고도를 기다리며', 버려진 현수막을 이용한 설치작업 '자본의 터널' 등 다양한 유형의 작품을 선보인다.

찰리는 쉽게 이해할 수 없는 초현실적인 세계와 인간 관계의 메트릭스적인 요소, 그리고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을 콘크리트와 먹, 나무, 고철, 현수막 등을 이용해 독창적인 기법으로 표현하고 있다.

남포미술관 관계자는 "삶의 내밀한 이야기를 자신만의 독창적인 언어로 담아낸 세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인간과 삶에 대한 성찰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며 "이번 전시를 계기로 도전의식과 실험정신으로 무장한 참신하고 개성있는 작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전시 오프닝은 21일 오후 2시, 관람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매주 월요일 휴관.

문의 061-832-0003.
/이연수 기자         이연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종 합 정 치 사 회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