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10.22(일) 12:03
탑뉴스 전체기사
전남도, 민방공 대피시설 면 단위 확대

여수 율촌 등 인구 밀집 5개면 시범 운용

2017년 10월 13일(금) 00:00
전남도가 읍·동에만 지정된 민방공 비상 대피시설을 면 단위에도 일부 확대한다.

전남도는 12일 "도시화가 진행되고 인구가 밀집한 5개 면에 대피시설을 지정해 시범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상 지역은 여수 율촌면과 소라면, 순천 해룡면과 서면, 광양 옥곡면으로 오는 30일부터 운용된다.

전남 전체 297개 읍·면·동 가운데 읍 33개, 동 68개 지역에 민방공 비상대피 시설이 갖춰졌다. 그러나 면 단위에는 대피시설이 없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은 최근 배포한 국감 자료에서 대피시설 수용 인원이 주민등록 인구에 미달하는 곳을 포함, 전체 전남도민의 53%가량인 100만8,000여명은 대피할 곳이 없는 것으로 분석하기도 했다.

행정안전부 민방위 업무지침에서는 대피시설 지정 기준을 읍 또는 동 이상으로 한정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종 합 정 치 사 회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