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10.22(일) 12:03
탑뉴스 전체기사
내년 전남 쌀 재배면적 6.6% 축소

생산조정제 시행…대체작물 ㏊당 340만원 지원

2017년 10월 13일(금) 00:00
전남도가 정부의 쌀 생산조정제 도입에 따라 내년에 1만㏊ 이상 벼 재배면적을 줄이기로 했다.

12일 전남도에 따르면 쌀 생산조정제는 논에 벼 대신 콩 등 다른 작물을 재배하도록 유도해 쌀 공급 과잉현상을 없애는 대책이다.

다른 작물로 재배 품목을 바꾸면 ㏊당 340만원을 지원, 벼 재배와의 소득 차를 보전한다.

새 정부 100대 국정과제이기도 한 쌀 생산조정제는 내년부터 2년간 한시적으로 시행된다.

전남에서는 내년에 모두 360억원(국비 80%, 지방비 20%)을 들여 1만698㏊ 논의 대체작물 재배를 유도한다.

전국 감축 목표인 5만㏊의 21.4%, 올해 전남 쌀 재배면적 16만1,216㏊의 6.6%에 해당한다.

전남도는 벼 대신 재배하는 작물의 2차 수급 과잉이 생기지 않도록 사료 작물, 콩 등 자급률이 낮은 품목을 위주로 전환 재배하도록 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이달 말 정부 세부시행 지침이 확정되면 유관 기관들과 쌀 적정생산 추진단을 구성해 품목 선정, 종자 확보, 재배기술 지원 등에 나서기로 했다.

쌀 생산조정제는 2003년, 2011년 정부 차원에서 시행했으며 전남도는 올해 자체적으로 802㏊ 생산 면적 축소를 추진했다.

최향철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쌀 생산조정제는 만성적인 쌀 문제 해결을 위한 생산량 감소 정책"이라며 "일부 우려되는 다른 작물의 생산 과잉 문제가 없도록 작목 선택에 신중을 기하도록 지도하는 등 착실히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종 합 정 치 사 회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