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5(금) 14:33
닫기
옛 광주교도소 5·18암매장지 발굴 '초읽기'

기념재단, 오늘 기자회견…이번달 안 착수
유해발견시 검찰 지휘 요청…확대 가능성

2017년 10월 23일(월) 00:00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들의 암매장지로 지목된 옛 광주교도소에 대한 발굴작업의 범위와 방법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5·18기념재단측은 유해 발견시 발굴조사 지휘를 검찰이 맡아 달라는 협조요청을 해둔 만큼 조사범위가 확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기념재단은 23일 오전 11시 옛 광주교도소 암매장 추정장소에 대한 발굴조사 일정을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재단이 현장조사를 통해 지목한 암매장 추정지는 옛 교도소 외각으로 1980년 당시 재소자들이 농장으로 일궜던 땅이다.

그러나 증언과 달리 바닥 일부가 아스팔트로 시공됐고, 교도관 숙소, 테니스장 등이 들어서는 등 1980년 5월 당시와 지형·지물이 많이 달라졌다.

재단은 앞선 현장조사에서 5·18 당시 교도소에 수감 중이었던 재소자의 목격담과 최근 입수한 3공수여단 부대원이 남긴 약도에 표시된 내용이 암매장 추정장소가 일치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이 곳을 유력한 암매장 장소로 지목했다.

발굴조사는 조현종 전 국립광주박물관장 주도로 이달 안에 착수할 예정이다.

법무부 측도 재단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의 첨단장비를 동원하는 방법을 제안한 상태라 국방부 감식단의 최첨단 탐색장비가 동원될 가능성이 높다.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유해가 발굴되면 검찰이 이번 발굴조사의 지휘를 맡도록 협조를 요청했다"며 "유해가 발굴되면 발굴조사 범위가 확대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3공수여단 소속 계엄군 병력이 주둔했던 장소로 당시 보안대 자료에 따르면 시민 28명이 숨졌는데 항쟁 후 임시 매장된 형태로 발굴된 시신은 11구에 불과하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