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만권 외국인 투자유치 활력

세풍산단 8만여㎡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 고시
입주 외투기업 법인·취득세 등 5년간 감면 혜택

2017년 11월 07일(화) 00:00
광양 세풍 일반산업단지 조감도.
'광양 세풍 중소협력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이 외국인투자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11월 2일자로 지정 고시됐다.

6일 광양시에 따르면 '광양 세풍 외국인투자지역'은 세풍 일반산업단지 내에 8만2,641㎡규모로 조성된다. 국비 148억원, 도비 49억원, 광양시비 49억원 등 총 246억원의 사업비로 산업단지 부지를 매입해 외국인 투자기업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임대한다.

전남에는 서부권에 영암 대불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이 있으나 외투기업 입주가 거의 완료된 상태다.

이번 광양 세풍 외국인투자지역지정으로 입주 외투기업에게 법인세, 취득세 등 5년간 세금감면 혜택이 주어져 광양만권 외국인 투자유치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광양 세풍 외국인투자지역의 기업 입주 전망도 매우 밝다. 현재까지 중국 바이오제품, 미국 기능성 식수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고 FDI(외국인직접투자)도 이미 신고 된 상태다. 그 외에 화장품 제조 등 3개 외국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내에 있는 세풍일반산업단지는 정밀화학, 정밀기계 제조 및 부품 등 미래 소재산업을 유치하기 위해 조성하고 있다. 광양시 광양읍 세풍리 일원 2.42㎢ 부지에 2020년까지 5,458억 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올해 6월 외국인투자지역이 포함된 0.49㎢ 규모의 1단계 부지가 조성돼 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융복합소재실증화 지원센터와 한국창호가 건축 중에 있다.

특히, KTR 융복합소재실증화 지원센터는 입주기업이 연구개발, 생산공정 등에서 겪는 기술 애로사항을 해결해 사업 실증화 지원을 하는 시설이다.

융복합소재실증화 지원센터는 관련분야 외투기업 유인효과는 물론 국내외 입주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세풍산업단지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과 KTR 융복합소재실증화 지원센터의 건립으로 광양만권 기능성 화학소재 클러스터 구축사업이 본 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며 "침체된 세풍산단 분양에 촉진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추가 외국인 투자기업 입주수요에 따라 세풍산업단지 외국인 투자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