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5(금) 14:33
닫기
겨울철 경직된 관절 손상 주의보

십자인대파열
충돌·점프후 착지때 '뚝'소리와 함께 무릎통증
방치땐 반월상연골판 손상·퇴행성관절염 발생
초기 목발·부목 등 이용…나이·활동량 고려 치료

2017년 12월 05일(화) 00:00
동아병원 관절센터 7정형외과 이준엽 원장이 십자인대 이상으로 내원한 환자를 진찰하고 있다.
도움말 이준엽 <동아병원 관절센터 7정형외과 원장>






매서운 강추위가 연일 이어지는 요즘, 평소 앓던 무릎관절이 악화돼 고통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낮아진 기온은 우리 몸의 혈관을 수축시키고, 관절 주변의 혈류량을 감소시킨다. 이로 인해 관절과 근육 또한 쉽게 경직되기 때문에 관절에 손상이 가기 쉽다.

동아병원 관절센터 이준엽 정형외과 원장을 통해 무릎인대 손상의 원인과 치료방법, 생활 속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증상

무릎관절을 보호하고 관절의 움직임이 원활하도록 도와주는 것이 십자인대다. 십자인대는 'X' 모양의 인대로, 파열부위에 따라 전방십자인대파열, 후방십자인대파열로 나뉜다.

전방십자인대파열은 무릎 관절 안에 무릎 위 뼈인 대퇴골에 대해 무릎 아래 뼈(경골)가 앞으로 밀려나가지 못하게 하는 인대가 끊어진 것을 말하며, 후방십자인대 파열은 전방십자인대파열과 마찬가지로 운동 중 외상에 의해 발생돼 외부 충격으로 인해 무릎관절이 뒤틀리거나 심하게 꺾이는 경우다.

보통 후방십자인대파열보다 전방십자인대파열이 많은데, 이는 스키나 축구 등 운동 중에 빠른 속도로 갑자기 멈추거나 방향을 바꿀 때, 충돌 또는 점프 후 착지할 때 무릎관절이 뒤틀리거나 심하게 꺾이는 것이 원인이다. 전방십자인대파열이 되면 무릎에서 '뚝'하는 소리가 나면서 통증을 느끼게 되고 무릎을 구부리는 것이 힘들며 오래 서있거나 걸을 때 불편함을 느끼게 되고, 무릎이 심하게 부어오른다. 무릎의 마찰이나 비틀림으로 인해 십자인대파열의 증상을 겪게 되는 것이다.



◇연골판 파열 동반

전방십자인대파열은 2~3일이 지나면 부기와 통증이 가라앉기 때문에 단순 타박상이나 근육통으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인대 파열이 반월상연골판 손상이나 퇴행성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전방십자인대파열이 생긴 후 2년 이내에 반월상연골판 파열이 발생하게 될 확률은 9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월상연골판은 대퇴골과 경골 사이에 위치하는 조직으로, 체중을 전달하고 충격을 흡수하며 관절을 안정시키며 관절 연골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이 연골판은 상체의 하중을 분산시키는 동시에 관절의 운동력과 안정성을 유지시킨다. 반월상연골판에는 신경이 없기 때문에 찢어지거나 닳아도 아픔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 연골이 닳아 위아래 뼈가 부딪쳐야 비로소 통증을 느끼게 되기도 한다. 무릎을 제대로 구부릴 수 없고 오금이 당기고 다리가 저리며 계단을 이용할 때 통증이 느껴진다면 반월상연골판 손상을 의심해야 한다.



◇치료법

인대의 손상 초기에는 냉찜질과 고정, 안정, 무릎을 높이 올려놓는 것이 좋다. 초기에 손상된 관절에 체중을 부하하지 않도록 하고 목발에 의지해 걷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 통증을 감소시키고 치유를 촉진하기 위해서 관절을 고정시키는 부목이나 보조기를 사용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심하지 않는 측부인대 단독손상은 수술을 하지 않고 보존적 치료로도 특별한 후유증 없이 잘 낫는 경우가 많으며, 기능에 큰 지장 있는 전방 및 후방 십자인대의 완전 파열인 경우는 수술적 치료를 요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는 환자의 나이나 노동능력, 환자가 바라는 스포츠 활동 정도 등을 고려해 수술 여부를 결정한다. 환자의 나이가 젊고, 하체를 많이 쓰는 직업이고, 운동을 좋아해서 스포츠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고 싶은 환자들은 수술하는 것이 좋다. 요즘은 대부분 인대재건술을 시행하는 추세이다.

재건술은 파열된 인대 중 쓸모없어진 부분을 잘라내고 남은 인대와 함께 새로운 인대를 뼈에 심어 고정시키는 수술법이다. 재건술 시 주로 환자 본인의 힘줄을 채취하여 사용하는 자가건술을 이용하거나 사체에서 채취한 동종건을 이용하여 십자인대 재건술을 한다.

동아병원 정형외과 이준엽 원장은 "수술 후에도 일상생활로의 빠른 복귀와 운동 기능 회복을 위해 재활치료가 필수적인데, 수술 후 재활치료를 꾸준히 받을 경우 4주 정도 지나면 일상생활 하는 데 큰 불편은 없다"며 "무릎 인대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 전 충분한 스트레칭으로 무릎을 풀어줘야 하고 대퇴부 근육을 단련하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