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5.28(월) 08:42
닫기
시인의 삶

문 경 주

2017년 12월 17일(일) 18:02
빈 땅으로 가고 싶다

아무도 없는 광야에 그림자 하나

동무삼아 걷다가 쉬고



먼 하늘에 구름도 올려다보다가

지나가는 바람에 멱살 잡혀

옷깃이 나부껴도 상관은 없다.



내 가는 길에 시련이 없다면

그것은 너무나 밋밋해서 싫으니까



좀 지쳐 피곤한 육신이야

그게 어디 내 탓이랴

세월이 내 젊음을 훔쳐 간 것을



<사색의 창>시인은 외로움에 목말라했다. 무작정 밤기차를 타고 달린다. 캄캄한 밤기차의 외로움이 자신을 엄습할 때 창밖에서 몰려드는 삶의 그림자들을 품었다. 젊음은 어느새 오간데 없고 시인은 가슴에 외로움을 친구삼아 오늘의 나를 즐기며 미래를 외면한다. 그리고 글 친구를 찾아 시인의 마음을 대변시킨다. 문경주 시인, 그는 험한 세상을 벗 삼아 자신을 감내하고 세상을 희롱한다. 삶의 진정한 가치를 문 시인은 터득하고 허허 벌판인 광야에 자신을 내려놓으며 삶을 관조하는 모습이 정겹다.





/한국 사이버문학인협회 회장·시인 나일환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