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19:49
닫기
남북회담, '평창' 넘어 '평화' 전환 기틀 닦나

의제'남북관계 개선'땐 회담 진전 쉽지 않아
큰 틀 합의 뒤 후속 조치…북핵 태도변화 파악

2018년 01월 08일(월) 18:36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남북당국간 회담이 개최된다. 9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가 주된 의제지만 남북관계 개선방안도 회담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북한의 연이은 도발과 이에 대응한 국제사회의 압박이 반복되며 끊임없는 악순환으로 이어지던 한반도 정세가 이번 회담을 계기로 바뀔 수 있을지 주목된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환영메시지에 이어 회담제안과 수용, 대표단 명단교환까지, 회담준비 전 과정이 전례를 찾기 어려울 만큼 일사천리로 진행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8일 "남북정상의 강한 의지가 뒷받침되지 않고서는 어려운 일"이라며 "이런 분위기가 회담장으로까지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회담에서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문제가 우선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선수단 입국경로와 개·폐회식 공동입장 등이 주요 의제로, 이에 대해선 남북이 크게 부딪칠 일이 없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다만 우리 정부는 북한선수단의 육로방남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를 위해선 군부협조가 필요하다는 점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의제가 '평창'에서 '남북관계 개선'으로 넘어가면 진전을 이루기가 쉽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7월 제의했던 군사당국회담 및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를 위한 적십자회담 개최문제를 다시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남북관계 개선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산가족 문제라든가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문제 등을 함께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은 단골 이슈인 한미연합훈련 중단, 미국 전략자산 전개중지 등을 주장할 가능성이 있다. 또 금강산관광이나 개성공단 재개 등도 언급할 수 있지만, 이는 대북제재로 진전이 불가능한 사안들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모든 것을 다 이룰 순 없다"면서 "이번에는 앞으로 난제를 풀기 위한 추가협의가 이어지도록 모멘텀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고위급회담에서 평창올림픽 참가 및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한 큰 틀의 합의만 이룬 뒤 분야별 후속회담을 이어 간다는 계획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회담장에서 북한의 비핵화도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이 수긍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공식적인 자리에서 북한의 논리를 확인하고, 이번 회담을 시작으로 앞으로 북미대화나 비핵화 협상으로 이어질 여지를 타진해볼 기회이기 때문이다.

한편, 남북 정상은 실시간으로 회담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폐쇄회로(CC)TV를 통해 회담장 영상과 음성이 청와대와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 전송된다. 회담장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이어서 북측으로는 음성만 전송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