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21(일) 19:06
닫기
관광지 주변 '무허가 숙박 공유' 기승

인터넷서 아파트·원룸 등 숙박알선 성행
무허가 시설… 화재 등 사고발생 시 '막막'

2018년 01월 09일(화) 17:58
광주·전남지역 관광지를 중심으로 성행하는 '숙박 공유' 대부분이 제대로된 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으로 운영되면서 관리 사각지대에 방치되고 있다.

숙박업 신고를 하지 않은채 영업을 하기 때문에 화재나 식중독 등 사고 발생시 이용자들이 아무런 보상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9일 에어비앤비 숙박공유사이트에 접속해 지역 이름을 치자 수백여개의 빈방이 검색됐다.

검색창에 광주를 치자 280건이, 전남의 경우 담양 300개, 순천 188개 여수·광양은 최대 검색 한계인 306건이 검색됐다.

빈방들은 전문적 게스트하우스나 민박, 펜션들도 있었지만 숙박업으로 용도 변경할 수 없는 아파트, 빌라, 원룸 등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들 숙박공유 상품들을 자세히 살펴보면 여수 밤바다가 보이는 아파트, 유스퀘어와 인접한 교통환경, 깔끔한 침대와 조리가 가능한 시설 등 장점들을 부각시키며 관광객들을 유혹했다.

이들 숙박공유사이트는 시세보다 싼 가격과 함께 간편한 이용절차 등으로 이미 여행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오피스텔, 아파트, 원룸 등에서 숙박영업을 하는 것은 모두 불법이다. 무허가 숙박업소이다 보니 세금 또한 내지 않는다.

숙박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공중위생관리법이 정한 일정 기준의 시설을 갖추고 세무서 등에 영업신고를 해야 한다.

그러나 숙박공유 사이트를 통해 소개되는 아파트, 원룸 등은 일반 주거지이기 때문에 숙박업 등록 자체가 불가능하다. 또 일반 주거시설이다 보니 숙박업소에 비해 소방시설 등 안전시설이 상대적으로 취약하다.

심각한 것은 이런 시설을 이용하다 화재 등 안전사고를 당했을 경우 보상받을 길이 막막하다는 점이다.

일각에서는 체계적인 관리와 함께 숙박 공유에 대한 기준을 제도적으로 명확히 마련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인터넷 사이트를 일일히 살펴보며 수백여곳의 숙박시설의 위반사항을 파악하기는 힘들다"며 "명칭만 봐서는 어떤 업종으로 등록이 됐는지 알수 없어 현재는 신고가 들어오면 단속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