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6(화) 21:02
닫기
"트럼프 세이프가드, 미국에 해 될 것"

미국 언론, 물가 인상·일자리 악재 우려
"소비자 피해·성장저해 등 보복 초래 할 것"

2018년 01월 24일(수) 17:5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삼성과 LG 등이 생산한 수입 세탁기와 태양광 부품 등에 대한 고율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관세 부과 명령에 서명한 뒤 이를 들어 보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수입 태양광패널과 세탁기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발동을 결정한 것을 두고 미국 언론과 여당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24일 '트럼프의 새 관세가 미국을 해칠 것'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기업 보호를 위해 1974년 법안을 소환해 외국산 태양광패널과 세탁기에 대한 새 관세를 발표했지만 두 대책 모두 큰 오판이라고 비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대책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전혀 제공하지 못한 채 물가 인상과 일자리 위협, 동맹국 반감 조성, 보복 자극, 청정에너지 발전 지연 등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저가의 외국산 태양광패널 덕분에 태양광이 미국 내 새 전기용량의 최대 원천이 됐으며 태양광산업이 전체 경제보다 17배 빨리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며, 태양광산업 축소가 트럼프 대통령의 구시대적 에너지 의제와 부합하지만 전략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통신은 "가장 불길한 점은 이러한 대책이 미국 무역 정책상 대규모 변화의 시작일 가능성"이라며 "이러한 대책이 거의 항상 소비자에 해가 됐고 성장을 저해했으며 보복을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이 다른 나라를 WTO에 제소했을 때 86% 승소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의 무역 관행에 반대할 때 WTO 제소가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며, 다른 방식은 수년간 미국과 파트너들에게 도움이 된 시스템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따른 최대 피해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변한다고 주장한 근로자와 소비자일 것이라고 통신이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도 23일 '트럼프의 관세가 제조업 일자리를 회복시키지 못할 것'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세이프가드가 향후 수년간 태양광패널과 세탁기 가격을 높이겠지만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NYT는 이것이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하기 훨씬 전 두 산업에서 진행된 변화에 따른 것이라며, 관세 부과에도 한국과 말레이시아 내 생산 비용이 미국보다 현저히 낮은 데다 미국 공장들이 상당히 자동화돼 있어 많은 일자리가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NYT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도 각각 타이어와 철강 산업을 돕기 위해 관세를 이용했지만 이들은 외국과 무역협정 체결을 위해서도 노력해 여러 성공을 거뒀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러한 합의가 필요한 힘든 외교와 협상에 흥미가 없는 것 같다고 지적하고, 그가 근로자 계층 지지자들을 공정하게 대하기를 원한다면 일관성 있고 설득력 있는 무역정책을 제안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NYT는 현재 접근 방식이 미국 소비자를 위해 작동하지 않으며 아무도 일하도록 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P통신도 중국과 독일, 멕시코가 비판한 관세가 미국과 무역 상대국 간 긴장을 고조시킬 것이라며 미국 태양광 설치 산업을 둔화시키고 미국 소비자 가격을 인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CNBC는 세이프가드 여파로 내년에 세탁기 가격이 8~20% 인상될 수 있다는 골드만삭스의 전망을 소개했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