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포스코 3년만에 매출액 60조 복귀

인니제철소 흑자전환 등 해외법인 실적 호조

2018년 01월 24일(수) 18:15
포스코가 3년 만에 연결기준 매출 60조원대에 복귀했다.

포스코는 24일 컨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연결 기준 매출액 60조6,551억원, 영업이익 4조6,218억원, 순이익 2조9,73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2011년 처음 60조원대를 기록한 이래 4년간 지속됐으나,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던 2015년 50조원대로 떨어졌다가 이번에 다시 60조원대를 회복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기존의 60조원대 매출을 달성했던 2011년에서 2014년 당시 보다 국내외 계열사 80여개를 줄이고도 다시 60조원대로 올라선 것이라 의미가 크다.

국내외 철강 및 비철강부문 동반 실적 개선으로 영업이익은 최근 6년간 가장 높았다. 영업이익률은 7.6%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연결기준 매출은 14.3%,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62.5%, 183.7% 증가했다.

지난해 100억원대에 머물렀던 비철강부문 합산 영업이익도 E&C 부문이 흑자로 돌아서는 등 트레이딩, 에너지, ICT, 화학·소재 등 비철강부문 전반에서 고르게 개선돼, 작년보다 1조 798억원 증가한 1조 92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주주총회와 정기 임원인사에서 철강부문장 제도를 신설하면서 미래 성장 동력 확보, 비철강 부문 개혁 등 그룹 경영에 집중하겠다고 한 권오준 회장의 전략이 성과를 거둔 셈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