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암 농기계임대사업소 실적 35%↑

경영비 절감 효과 탁월…9월 북부분점 개소

2018년 01월 25일(목) 16:50
지난해 영암군에서 운영해 온 농기계임대사업 실적이 2016년 대비 35% 증가, 지역 농업인들의 농업경영비 절감과 영농효율 향상에 큰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영암군에 따르면 농기계임대사업은 38종 605대의 임대농기계를 운영해 관내 5,352농가에서 6,274대를 8,812일간 사용했다. 임대수입은 1억535만6,000원이다. 2016년도에는 3,970농가, 6,770일 사용, 4,649대 임대, 7,591만7,000원 임대수입을 기록했다.

승용예초기, 관리기, 전동가위, 파종기, 배토기가 2017년 가장 인기 있었던 기종으로 집계됐다. 읍면별로는 삼호읍, 시종면, 신북면, 미암면, 도포면 순서로 임대대수가 많았다. 관내 서부지역 농기계임대서부사업소(삼호읍 오복길)에서 전동가위, 관리기 등을 많이 사용해 이용실적 증가효과를 나타냈다.

또 임대농기계 안전사용을 위해 100여회를 현장에서 농업인과 함께 함으로써 원활한 농작업에 도움을 줬고 두류(팥, 약콩, 백태 등) 일괄정선장을 운영해 126농가, 62톤을 정선해 농업인의 만족도 향상에 기여했다.

영암군은 관내 북부지역 농업인들의 원거리 임차 불편 해소와 신규 임차농업인 육성을 위해 오는 9월 시종면 분소 개소를 목표로 부지 매입과 시설공사 신축 설계를 추진 중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농기계임대사업이 시작된 2009년 이후 해가 거듭될수록 실적을 경신하고 있으며 북부분점을 개소 예정이다"며 "올해 상반기부터 조기출근과 연장근로를 통한 근무시간 조정, 농번기 휴일 근무, 지속적인 임대농기계의 대체 구입 등으로 고객만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