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9(금) 16:34
닫기
38년만에 드러난 5·18 헬기 사격
2018년 02월 07일(수) 18:01
1980년 5·18민주화운동 기간 군의 헬기 사격이 있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전투기와 공격기에 폭탄을 장착한 채 대기시켰다는 것이다. 이같은 증언들이 진즉에 제기되긴 했지만 사실로 확인됐다는 점에서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는 어제 5·18민주화운동 기간 헬기 사격 의혹 등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특조위는 보고서에서 "육군이 공격헬기 등을 이용해 광주시민을 향해 사격을 가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공군도 전투기에 폭탄을 장착한 채 대기시켰다"고 밝혔다. 증언들이 사실로 밝혀진 셈이다.

특조위는 "헬기 사격은 계엄군 진압작전의 야만성과 잔학성, 범죄성을 드러내는 증거"라고 밝혔다. 또 "헬기 사격은 계획적·공세적 성격을 띠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민주화를 요구하는 광주시민을 상대로 한 비인도적이고 적극적인 살상행위로 재평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보고서는 5개월간 특조위의 조사 결과를 담았다. 특조위는 그동안 62만 쪽에 이르는 자료를 수집·분석했다. 광주에 출동했던 190개 군부대 및 관련기관을 방문조사했다.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은 특조위 노고에 찬사를 보낸다.

이번 특조위 조사 보고는 5·18 진압이 3군 합동작전이었음을 처음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 헬기 사격이 조직적이고 계획적이었음을 확인한 셈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헬기사격 진실이 밝혀진 만큼 정부는 시민을 상대로 자행된 헬기 사격에 대해 깊이 사과해야 한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