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7:18
닫기
대형화재 이어져도 안전불감증 여전

광주 아파트 통로 막히고 방화문 무용지물
소방당국 인력난으로 현장단속 엄두 못내

2018년 02월 08일(목) 18:16
광주 북구 한 복도식 아파트에 적치물이 놓여있는 등 소방법 위반 사례가 곳곳에서 확인되지만 단속의 손길은 미치지 않고 있다.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와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수십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지만 다중이용시설과 공동주택 등 상주인구가 많은 주요 시설물은 여전히 화재취약 지대에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파트와 빌라 등 공동주택에서는 아직도 방화문을 열어둔 채 고정시켜 놓거나 복도, 비상구 등 소방시설 앞에 물건을 적치해놓는 등 안전불감증이 여전하다.

통로 등에 적치된 물건들은 화재 등 긴급한 상황 발생시 소방관들의 진입을 방해해 인명과 재산피해를 키우는 주요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어 시민들의 의식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현행 소방법에 따르면 피난시설, 방화구획 또는 방화시설을 패쇄, 훼손, 변경 등의 행위를 한자에겐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있다.

이같은 규정에도 불구 상당수 아파트 계단과 복도에는 각종물건들이 적치돼 비상구 역할을 제대로 못하고 있고 소방당국 또한 단속의 어려움을 겪으면서 법 자체가 외면받고 있다.

8일 오전 광주 북구 한 복도식 아파트.

방화문을 고정시키기 위해 문고리를 줄과 연결해 놓았고 벽돌 같은 물건을 이용, 문을 받쳐놓는등 방화문 개방이 일상적으로 이뤄지고 있었다.

방화문은 화재 확대를 최소화 시키고 연기유출을 차단하기 위한 용도로 건축법상 방화구획 3층 이상, 또는 연면적 1,500㎡이상 건물에는 층마다 설치해야 한다. 방화문을 열어놓는 것은 엄연한 불법행위다.

하지만 일부 아파트들은 주민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방화문을 열어둔 채 방치해 놓고 있는 실정이다.

또 아파트 복도엔 쇼파, 화분 등이 놓여있어 사람 1명이 간신히 지나갈만한 공간밖에 남아있지 않았다.

남구의 한 아파트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이곳 역시 방화문 개방과 소방통로에 적치물이 쌓여있는 등 소방관련 법규 위반 사례가 수두룩했다.

일선 소방서들은 다중시설 아파트 빌라 등 관리소 측에 협조문을 발송해 비상계단이나 통로에 있는 적치물 들을 자진 철거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지만 주민들이 무시하더라도 인력부족 등으로 현장 단속은 매우 어렵다.

광주소방본부 관계자는 "화재 등 각종 비상사태 발생 시 신속한 대피와 원활한 진화활동을 위해선 통로에 물건을 쌓아 놓거나 장애물을 설치해선 안된다"며 "건물 관계자와 이용자들이 피난시설 환경 개선 및 안전문화 확산에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