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2.21(수) 09:53
닫기
광주시장 후보들 "당원명부 유출 재조사"

민주당 중앙당에 서한 발송…"불공정 경선 위협·검찰수사"

2018년 02월 12일(월) 19:11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 의혹에 대해 광주시장 경선출마 후보자들이 중앙당에 전면 재조사를 요구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경선 출마예정자인 강기정 전 의원·민형배 광산구청장·양향자 최고위원·윤장현 광주시장·이병훈 동남을위원장·최영호 남구청장 등 6명은 12일 추미애 당대표에게 당원명부 유출 의혹 재조사 요구서를 중앙당에 접수했다.

이들은 "경선의 핵심은 공정성이다"며 "당원명부 유출 의혹은 당의 근간을 흔들고 공정한 경선에도 커다란 위협이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광주시당 자체 조사결과와 과정은 매우 실망스러웠다"며 "유출된 당원명부가 어떻게 사용됐는지와 핵심당사자인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에 대한 직접조사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따졌다.

또 "문자발송 데이터 취득경로, 실제 발송자, 발송 장소·비용 등 제기된 의혹 중 어느 것 하나 명확하게 밝혀 내지 못했다"면서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지 못한다면 지방선거를 앞둔 당에 엄청난 부담으로 남을 것이며, 경선결과의 신뢰와 권위에도 막대한 위협이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중앙당 차원의 전면적이고 엄정한 재조사와 이용섭 전 부위원장에 대한 자료제출 재차 요청, 필요할 시 중앙당 차원의 검찰수사 의뢰 등을 요청했다.

출마예정자측 한 관계자는 "당원명부 유출 의혹을 이런 식으로 흐지부지해서는 안 된다는데 뜻을 모았다"며 "명명백백한 진상규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정가에서는 이번 재조사 요구에 대해 그 동안 출마예정자들이 따로 진행했던 당원명부 유출 의혹 진상규명 요구에 함께 대응하기로 했다는데 의미를 두고 있다.

시당 차원의 조사결과가 마무리됐지만, 출마예정자들이 함께 재조사를 요구한 만큼 중앙당 차원의 추가조사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한편, 광주시당 진상조사단은 당원유출 의혹을 조사한 결과, 당원관리용 USB를 외부로 유출시킨 사실 등을 확인하고 전직 조직국장을 당 윤리심판위원회에 회부했으나 정작 경찰이 제출을 요구한 당원관리용 PC에 대해서는 '당원 정보보호'를 이유로 제출을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