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6(화) 21:02
닫기
금·금·금 쏟아지는 설 연휴가 즐겁다

16일 스켈레톤 윤성빈 17일 최민정·심석희
최대 4개…대회 종반인 22일 2개 이상 기대

2018년 02월 13일(화) 18:23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우리나라 선수단은 금 8개, 은 4개, 동 8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시나리오대로라면 2010년 밴쿠버 대회(금 6개, 은 6개, 동 2개)의 종합 순위 5위를 뛰어넘어 역대 최고 성적(금메달 순)도 기대할 수 있다.

순위는 다르지만, AP통신도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금 8개, 은 3개, 동 1개를 획득할 것으로 내다봤다. 예상 순위는 5위다.

이번 대회 기간(9~25일)은 특히, 설 연휴(15~18일)를 포함한다. 연휴 동안 8개 금메달 중 절반가량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돼 보는 이들을 가슴 설레게 하고 있다.

스켈레톤 일인자 윤성빈(강원도청)이 30년 전 서울 하계올림픽을 재연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당시 유도 김재엽이 추석 당일 국민에게 금메달을 선사했다.

윤성빈 역시 설 당일인 16일 금메달에 도전한다. AP통신도 윤성빈을 금메달 최고 유력 후보로 꼽으면서 곧 "골드맨"으로 불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성빈은 13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공식 연습 3차 주행에서 50초81을 기록,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 영국의 돔 파슨스(50초78)에 이은 2위에 올랐다. 평창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는 윤성빈의 가장 큰 경쟁자인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이바)는 6위(51초14)에 그쳤다. 김지수(24·성결대)는 12위(51.55)에 이름을 올렸다.

17일에는 2개의 확실한 금메달이 나온다.

여자 쇼트트랙의 '쌍두마차' 최민정(성남시청)과 심석희(한국체대)가 1,500m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금은 물론, 은메달도 동시에 기대할 수 있다.

임효준(한국체대)과 황대헌(부흥고)은 남자 1,000m에서 금을 캔다.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에는 '빙속 여제' 이상화(스포츠토토)가 스피드 스케이팅 500m에서 대회 3연패에 도전한다.

대회 종반인 22일에도 금메달이 풍성하게 쏟아진다.

최민정과 심석희가 1,000m에서 금메달을 다투고, 임효준과 황대헌을 앞세운 남자 5,000m 계주도 금메달에 도전한다.

남자는 경쟁자가 많아 이번 대회 예상 금메달은 여자 대표팀보다 적지만, 계주는 가장 확실한 금메달 후보다.

여기에 같은 날 임효준과 황대헌은 또 남자 500m에도 출전한다.

우리나라는 유독 쇼트트랙 500m에서 약세를 보였으나, 빅토르 안이 소치 올림픽에서 그랬던 것처럼 홈 이점을 살린다면 사상 첫 500m 금메달도 나올 수 있다.

또 하나의 확실한 금메달감인 여자 3,000m 계주는 20일 열린다.

이승훈(대한항공)은 24일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