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6(화) 21:02
닫기
"한국의술 직접 배우고 싶어"

빛고을전남대병원 윤택림 교수
멕시코서 의료기술 전수 '호평'

2018년 02월 13일(화) 19:09
빛고을전남대병원 정형외과 윤택림 교수가 최근 멕시코의 IMSS 정부병원과 안겔레스 병원의 초청으로 가진 증례 토론에서 자신이 개발한 수술법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빛고을전남대병원 윤택림 정형외과 교수가 멕시코에서 자신이 개발한 세계적인 수술법을 소개하며 현지 의료계의 큰 호응을 받았다.

고관절 분야 명의인 윤택림 교수는 최근 멕시코 푸에블라에서 열린 제18회 멕시코 고관절 학회에 수술 시연과 강연을 통해 인공관절 수술법을 소개했다.

이번 멕시코 방문은 지난 수 년 동안 전남대병원에서 수련했던 멕시코 의사들의 추천과 현지 학회의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멕시코의 의료수준 향상과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는 계기가 됐다.

또한 멕시코 국내외 600여명의 정형외과 의사들이 참석해 개막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이번 학회에 초청 된 세계적 명의 10명 중 아시아권에서는 윤택림 교수가 유일했다.

학회 기간 중 윤택림 교수는 워크숍과 학술대회를 통해 자신만의 수술법인 근육 보존 인공 고관절 치환술과 미국특허 받은 두부위 최소 침습법 등에 대한 시연과 특강을 실시, 참석자들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특히 지난 6일 IMSS 멕시코 정부병원과 푸에블라에서 가장 선도적인 안겔레스 병원의 요청으로 진행된 증례 토론에 참석한 수련의들은 수술법에 대한 놀라움과 함께 한국에서 직접 배울 수 있기를 희망했다.

이번 강연에 참석한 멕시코의 명의인 곤잘레스 교수는 "그동안 한국과는 학문적 교류가 없었는데, 윤택림 교수의 강의를 듣고 많은 의사들이 한국 의료 수준에 대해 새삼 실감하게 됐으며 앞으로 많은 교류를 갖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윤택림 교수는 "멕시코는 그간 아시아국가의 의료에 대해서는 관심이 적은 편이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이곳의 많은 의료진이 한국의 의료기술에 대해 높은 신뢰를 갖게 된 것을 확인하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