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6(일) 18:56
닫기
금호타이어 '정상화 약정 여부' 이목 집중

26일전까지 합의해야…'생존-부도' 갈림길
P플랜돌입시 협력업체 피해…지역경제 파장

2018년 02월 20일(화) 17:26
금호타이어 노사가 오는 26일까지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안 약정서 체결을 이뤄낼 수 있을 지 관련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역경제계 전문가들은 노사가 상생형력하지 못하면 금호타이어의 앞날은 불투명하며, 지역경제도 위태로워질수 밖에 없으므로 서로 원만한 합의를 통해 경영개선에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채권단은 지난달 1조3,000억원 규모의 금호타이어 차입금 만기 상환을 조건부로 1년 더 연장하기 위한 조건으로 '2월말까지 경영정상화 계획 실행을 위한 노사 약정서' 체결을 내걸었다.

채권단에서 생각하고 있는 마지막 데드라인은 오는 26일로 알려졌다. 26일까지도 금호타이어 노사가 자구안 약정서 체결을 하지 못할 경우 27~28일에 채권단 협의회를 열고 금호타이어에 대한 운명을 결정지을 공산이 크다.

채권단은 금호타이어 노사가 자구안 추진에 합의를 하지 못할 경우 초단기 법정관리인 프리패키지드 플랜(P플랜)에 돌입하거나 회사를 부도 처리를 한다는 방침이다.

사측의 자율적 구조조정 방안에 반대하고 있는 금호타이어 노조가 회사의 P-플랜 돌입을 막기 위해 대승적 결단을 내릴 지 주목된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사측은 타이어업계 평균 영업이익률(12.2%)을 기초로 경영정상화에 필요한 금액(2,922억)을 산정하고 우선 필요 금액 1483억원(영업이익률 5.5%)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임금 동결 ▲임금체계 개선 및 조정 ▲임금 피크제 시행 ▲복리후생 항목 조정 등이 담긴 자율적 구조조정 방안에 대한 노조의 동의를 구하고 있다.

이에 반해 노조 측은 노조의 희생이 다수 포함된 부분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 경영실패에 대한 책임 추궁과 '2016년 단체교섭'에 대한 해결이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으로 맞서고 있는 중이다.

가장 큰 문제는 오는 26일까지 노사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다. 채권단 측에서는 차입금 만기 연장을 해줄 수 있는 명분이 사라져 사실상 금호타이어는 부도 수순을 밟으며 P플랜에 돌입할 수 있다. P플랜에 돌입할 경우 채권단은 노조의 동의 없이 희망퇴직, 임금삭감 등이 포함된 강력한 구조조정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경우 금호타이어 종사자를 비롯해 협력업체 직원 및 가족 등도 피해를 입는 상황이 도래할 수 있다. 아울러 지역 경제에 미치는 파장도 적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을 위해 실시한 희망퇴직자 모집도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금호타이어 사무직과 생산직 직원 40여명이 희망퇴직했다. 금호타이어 사측이 자구안(경영정상화 계획) 일환으로 최근 실시한 희망퇴직 신청 결과, 사무직 10여명과 생산직 30여명 등 40여명이 희망퇴직을 했다.

금호타이어 사측이 노조에 전달한 자구안에서 최대 191명의 생산직 직원을 희망퇴직 시키겠다고 밝힌 것과 비교하면 희망퇴직 인원 이에 크게 못미친다.

금호타이어 사측은 희망퇴직 인원이 계획보다 못 미치지만, 노조와 합의를 거쳐 자구안을 만들어 오는 26일까지 채권단에 제출할 계획이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노사가 상생협력하지 못하고 소탐대실만 반복한다면 금호타이어의 앞날은 절대 밝을 수 없다"며 "지금은 작은 이익만 고집하다가 회사와 일자리를 잃고 지역경제마저 위태로워질 수 있는 심각한 위기상황임을 노조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적자 구조가 심화, 누적되고 유동성 마저 바닥나 자력으로는 회생이 어렵다"며 "노사간 경영정상화 계획에 대한 원만한 합의를 통해 채권단과 시장에 경영개선에 대한 의지를 보이고 채권단의 지원과 협조를 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