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7:18
닫기
'아버지와 3형제' 공군 조종사 탄생

제1전투비행단 조종사 23명 배출

2018년 02월 20일(화) 19:02
공군 군복을 입은 아버지 모습과 중학생 시절 하늘을 나는 블랙이글스의 모습을 보고 조종사의 꿈을 꿨습니다."

20일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에서 열린 2018년 1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에서 학사 136기 윤진섭(27) 중위가 공군 조종사의 상징인 '빨간 마후라'를 목에 맸다. 윤 중위는 아버지를 비롯한 3형제 모두 공군에서 복무하는 공군가족의 장남이다.

윤 중위의 아버지는 1985년 공군 헌병 부사관으로 임관, 2005년 법무 특기로 전환해 근무를 이어오다 오는 4월 전역을 앞둔 윤재영 준위(56)다.

둘째 동생은 2014년 공군 부사관 후보생 218기로 임관해 제7항공통신전대에서 복무 중인 윤요섭(26) 하사이며, 막냇동생은 공군 부사관 후보생 230기로 지난 2월 입대하여 오는 5월 하사로 임관 예정인 윤요한(20) 후보생이다.

어린 시절 윤 중위는 군복 입은 아버지의 모습으로 보며 군인이 되기로 했다. 중학생 때 참가한 스페이스챌린지 본선대회에서 블랙이글스의 축하비행을 보고 조종사의 꿈을 품게 돼 대학에서 공군 조종장학생 제도를 통해 학사 136기로 임관했다.

윤 중위는 "항상 서로의 존재만으로 큰 힘이 되었던 우리 가족들은 앞으로도 함께 서로를 더욱 격려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조국 영공을 수호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제1전투비행단에서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8년 1차 고등비행교육과정 수료식에서는 모두 23명(공사63기 1명, 공사64기 3명, 학사136기 19명)의 신임 조종사들이 '빨간 마후라'를 받았다.
/윤영봉 기자         윤영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