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6(월) 08:05
닫기
아파트통장, 입주자 명부 무단 수집 '논란'

서구청 "명부 요구 목적 등 파악 중"

2018년 03월 12일(월) 18:19
지방선거를 몇 달 앞두고 주민 개인정보를 무단 수집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아파트단지 통장에 대해 광주 서구청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서구청은 12일 통장 박씨가 아파트관리사무소에 전체 입주자명부를 요구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2월 9일 주민실태조사에 필요하다며 서구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입주자명부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한 관리사무소 담당자는 아파트 호수와 각 세대주 이름만 간추린 편집본을 전달했으나, 박씨는 모든 세대원과 전화번호 등이 포함된 전체 입주자명부를 달라고 재차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A4용지 50여쪽 분량인 명부에는 동·호별 거주자 이름과 관계, 입주날짜, 자가 여부, 집 전화와 휴대전화 번호, 보유 자동차 대수, 면적 등 주민들이 입주할 때 관리사무소 측에 제공한 개인정보가 담겼다.

이 아파트 일부 주민들은 "박씨가 입주자명부를 입수한 뒤로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예정자들의 홍보 문자메시지가 하루 5통 가량씩 들어온다"며 경찰에 수사 의뢰를 준비하고 있다.

구청 관계자는 "주민실태조사는 구청이 제공한 자료에 기초해 통장이 가가호호 방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며 "통장이 방문할 때마다 부재중인 주민에 대해서는 구청이 따로 우편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까지 알아본 바로는 박씨가 주민실태조사를 할 때 문을 열어주지 않거나 직접 대면을 할 수 없어 연락처가 들어있는 명부를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적성이 드러나면 해촉할 방침이고 경찰이 수사에 들어간다면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기획실장:김경석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