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6(수) 17:58
닫기
'리틀 스팅어' 중형급 파워까지 '굿'

MPI 엔진에 무단변속기…연비·가속 탁월
넓어진 실내공간…고속주행 차체 안흔들려

2018년 03월 13일(화) 17:43
최근'올 뉴 K3' 시승은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담양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을 지나 담양호를 돌아 오는 왕복 76km 구간 약 100분 동안 진행됐다.
지난달 공식 출시된 '올 뉴 K3'는 ▲15.2km/L 경차급 연비(15인치 기준) ▲볼륨감 있고 다이나믹한 외관 ▲넓고 편안한 실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 적용 등을 통해 차급을 넘어서는 제품 경쟁력을 갖춘 '업스케일 다이나믹 세단'을 표방한다.

최근'올 뉴 K3' 시승은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담양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을 지나 담양호를 돌아 오는 왕복 76km 구간 약 100분 동안 진행됐다.

이날 시승한 차량은 '올 뉴 K3' 노블레스 트림 풀옵션으로 기아차의 첨단 주행 보조 기술인 '드라이브 와이즈'가 적용됐고, 기아차 최초로 '스마트스트림 1.6 가솔린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IVT(Intelligent Variable Transmission)' 조합이 적용된 모델이다.

먼저 '올 뉴 K3'의 디자인을 살펴보니, 전체적으로 볼륨감과 다이나믹함을 강조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지난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괜히 '리틀 스팅어'라는 별명이 붙여진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전면부에서는 '올 뉴 K3'의 시그니처 디자인인 엑스 크로스(X-Cross) LED DRL이 적용된 Full LED 헤드램프가 가장 눈에 먼저 들어왔다. 또 후면부는 화살 모양을 형상화한 애로우 라인(Arrow-Line) LED 리어콤비램프와 이를 연결한 트렁크 가니쉬, 전면부와 동일한 수평형 방향지시등을 적용해 전체적으로 디자인에 통일성을 더했다.

본격적인 시승에 앞서 차량에 탑승해 실내 이곳 저곳을 살펴보았다.

우선 1·2열 헤드룸과 2열 숄더룸이 확장돼 공간이 더욱 여유로워진 것을 체감할 수 있었고, 수평으로 뻗은 크롬 가니쉬를 적용한 센터페시아가 시각적으로도 와이드한 느낌을 주었다.

실내 공간 뿐 아니라 적재공간도 넉넉했다. '올 뉴 K3'는 리어오버행(뒷바퀴 중심축에서 뒷범퍼 끝까지의 거리)이 기존 모델에 비해 60mm 길어져 트렁크 용량이 502L(VDA 측정방식 기준)로 동급 최대 수준이다.

제원 수치를 살펴보니 '올 뉴 K3'는 전장 4,640mm, 전폭 1,800mm, 전고 1,440mm, 축거 2,700mm로 전 모델 대비 확실히 덩치가 커진 것을 알 수 있었다.

시동을 걸고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했다.

'올 뉴 K3'에 새롭게 탑재된 무단변속기가 주행감성 측면에서 단점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막상 페달을 밟으니 부드럽게 쭉쭉 나갔다. 엔진 RPM 상승과 차량 가속도 상승을 최대한 일치시켜서 운전자가 가속감을 충분히 체감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 느껴졌다.

시승 전 행사에서 다양한 변속모드를 구현한 변속 로직을 적용해 느린 응답성, 답답한 운전성 등 기존 CVT 차량에서 느껴지던 단점을 개선했다는 기아차 관계자의 설명에 수긍이 갔다.

'올 뉴 K3'는 다이나믹하게 달리면서도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했다.

단단한 바디 덕분인지 흔들림 없이 주행이 가능했고, 도심의 좁은 도로는 물론 빠른 차선 변경 시 민첩한 스티어링이 돋보였다.

고속도로 진입 후 고속 주행시에도 여전히 민첩한 핸들링과 안정적인 승차감을 느낄 수 있었다. 주행모드를 SPORT에 놓고 가속페달을 밟자 뻗어 나가는 파워가 대단했다.

'올 뉴 K3'의 SPORT 모드는 다른 주행모드와 달리 변속기를 수동모드로 조작하면 작동이 되는데,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순간적으로 치고 나갈 필요가 있을 때 운전의 재미를 더해주었다.

시원하게 뻗은 고속도로에 진입한 후에는 '올 뉴 K3'에 탑재된 주행안전기술(ADAS)을 체험해보았다.

주행 중 후측방 사각지대의 차량 또는 고속으로 접근하는 차량이 감지될 경우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후측방 충돌 경고 시스템은 각 진입로에서 차선을 변경할 때 빛을 발했다. 생애 첫 차로 '올 뉴 K3'를 선택하거나 아직 운전에 미숙한 사람들에게 매우 유용한 기술이란 생각이 들었다.

이 외에도 '올 뉴 K3'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선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보 ▲하이빔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이 포함된 '드라이브 와이즈'가 적용돼 보다 안전한 주행이 가능했다.

첨단 안전 사양이 대거 탑재돼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중간중간 주행 성능과 다양한 기능을 테스트했고, 비가온 날씨 속에서도 시승차량 모두가 평균 연비 15.2km/L이상 상회하는 연비를 기록하는 매우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왔다. '올 뉴 K3' 시승을 마치고 나니 경제성, 스타일, 안전성을 고루 갖춘 균형 잡힌 차량임을 느낄 수 있었다. '올 뉴 K3'가 국내 준중형 세단 시장에 몰고 올 새 바람이 기대된다.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