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1(화) 13:51
닫기
정보화 역기능 예방사업자 재공고 '논란'

시교육청 "자체 감사 결과 따라 수사 의뢰"

2018년 03월 13일(화) 18:03
광주시교육청이 교육 정보화 역기능 예방 사업 입찰공고 과정에서 문구 수정을 이유로 재공고 해 논란을 낳고 있다.

13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소외계층 청소년의 인터넷 이용 지원 제도가 오히려 유해사이트 접속 등 부작용이 크다는 지적에 따라 조례를 제정해 2016년 하반기부터 교육 정보화 역기능 예방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교육 정보화 지원을 받은 학생의 컴퓨터에 유해사이트 등을 차단하는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광주시교육청은 올해 조달청 입찰 절차를 거쳐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P 업체와 예상가액의 80.05%인 1억2,100여만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 사업에서 저소득층 학생 가정에 지급한 컴퓨터 9,100여 대에 프로그램을 설치할 계획이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11일 첫 입찰공고 후 청소년 유해 차단 필터링 프로그램인 '그린 아이넷'의 실적 인정기간에 대한 민원이 제기됐다. 애초 입찰공고에 실적 인정기간을 '최근 3년 이내로 한다'고 규정하고 예시로 '2014년 12월 1일부터 공고일까지'를 제시했다.

그런데 공고일이 12월 11일이어서 12월 1일부터 10일까지 경과 기간으로 업체 간 실적에 차이가 날 수 있다는 민원이 제기된 것이다.

이에 광주시교육청은 실적 인정기간이 문제가 된다고 보고 조달청에 수정 공고를 요청했다. 하지만 조달청은 광주시교육청의 재요청을 받아 공고를 취소하고 올해 1월 2일 새 공고를 냈다.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은 "해당 공고 내부 검토 과정에서 그린아이넷 소프트웨어사업 실적 인정 기간 문구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민원을 최소화하기 위해 해당 문구를 삭제하고 조달청에 수정공고 요청했으나 조달청은 삭제된 문구가 평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주요사항으로 자체 판단해 정정공고 대신 재공고했고, 이후 계약업무는 조달청에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고자 수정 공고를 할 수 있는데도 재공고하고, 기술점수에 대한 정성평가와 정량평가 비중 변경 등에 의혹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은 "외부 심사위원회가 정량평가 항목이던 '제품의 적정성(14점)'을 조달청이 결정하는 정성평가에 포함하는 것이 오히려 객관적이라고 판단, 애초 정량평가 20점을 6점으로, 정성평가 60점을 74점으로 바꾼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후 정량평가 점수가 낮다는 이의신청에 따라 광주시교육청은 정성평가를 74점에서 70점으로 낮추고 정량평가 항목을 20점으로 높였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