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9(목) 15:40
닫기
동구, '지방채 상환' 의회와 갈등

구청장 "조기상환으로 이자 등 절약"
구의회 "'부채 상환' 선거 이용 우려"

2018년 03월 13일(화) 18:36
광주 동구가 '지방채상환 문제'를 두고 구청장과 의원들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재선 의지를 밝힌 현 김성환 동구청장과 이를 견제하는 의원들의 힘겨루기가 본격화 됐다는 분석이다.

김 구청장은 13일 구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채 조기상환에 제동을 건 구의회 일부의원들에게 "6·13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적인 의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구가 현안사업에 필요한 예산은 중앙부처 등으로부터 충분히 확보하고 있고, 지방채 조기상환을 통해 이자만 2억 7,500만원을 절약할 수 있는데도 의회가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앞서, 구의회는 이날 오전 제 257회 임시회 2차 본회의서 지방채 조기상환분 20억원 중 10억원을 삭감해 수정 가결했다. 전체 8명 의원 가운데 민주평화당 소속 홍기월·조기춘 의원과 기권 1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5명이 지방채 조기상환분 삭감안에 동의했다. 삭감에 동의한 의원들은 김 구청장이 '부채 상환'이라는 화두를 던져 다가올 선거에 교묘히 이용한다는 입장이다.

구 의회 전영원 의원은 "장기채로 주민편익 사업 투자가 먼저인지, 부채상환이 급선무인지는 판단의 문제다"며 "선거철이 다가오면서 김 구청장이 구민들을 대상으로 '원금 조기 상환'이라는 매우 달콤한 말로 환심을 사려는 정치적 꼼수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현재 구의 지방채 조건은 주거 환경 개선사업 관련해 2022년 상환 그리고 도시재생 선도사업 관련, 5년거치 10년 상환으로 2021~2030년까지 1억원씩 원금을 갚는 조건이다. 이런 조건에 일각에선, 상환까진 여유 기간이 있어 주민편익 사업 등에 관련 자금이 유용하게 쓸일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전 의원은 "동구 원도심 특유의 문제점인 주차장과 소방도로 미비, 낡은 하수구 등 해야 할 사업이 굉장히 많다"며 "김 구청장에게 구의 재정상황이 채무 조기 상환을 할 만큼 넉넉한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구 관계자는 구청장과 의원들의 팽팽한 기싸움에 대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평화당 소속 구청장을 견제하기 위한 치열한 혈투가 시작됐다"며 "김 구청장이 탈당 전에는 이런 문제로 고민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말했다.
/고광민 기자         고광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기획실장:김경석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