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23(월) 10:05
닫기
유기견 개장수에 분양 동물병원

행인 신고로 덜미…폐쇄 조치

2018년 03월 13일(화) 18:36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동물보호센터 운영을 위탁받은 동물병원이 유기견을 '개장수'에게 넘기다가 적발됐다.

13일 광양시와 동물권단체 '케어'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께 광양읍 한 동물병원이 보호하던 유기견 5마리를 개농장에 분양하다가 이를 지켜보던 행인 신고로 당국에 적발됐다.

광양시 공무원들이 도착했을 때 유기견들은 밧줄에 묶여 동물병원 앞 자동차 화물칸 철창 속으로 옮겨진 상태였다.

시 담당자가 파악한 결과 해당 동물병원은 10일간 공고 기간에 주인이 나타나지 않은 유기견들을 안락사시키지 않고 개인에게 분양했다.

유기견들을 분양받은 사람은 개농장을 운영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동물병원 원장은 철창에 갇히는 유기견의 모습을 본 행인이 항의하자 '어차피 내가 죽일 개들 무슨 상관이냐'라고 대꾸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병원 측은 광양시가 경위 파악에 나서자 '본인이 키우겠다고 해서 준 것이다. 개장수인 줄 몰랐다'라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분양 과정에서 금전 거래가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광양시 관계자는 "개농장에 유기견을 분양한 처사가 부적절하다고 판단, 동물보호센터를 현장에서 폐쇄 조처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라고 말했다.
정경화 기자         정경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